현대위아, 독일 하노버서 열린 전시회에 공작기계 10종 출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위아, 독일 하노버서 열린 전시회에 공작기계 10종 출품

최종수정 : 2019-09-17 09:16:05

독일 하노버에서 16일 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작기계 전시회 EMO 하노버 2019 에 참가한 현대위아 부스의 조감도 현대위아 제공
▲ 독일 하노버에서 16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작기계 전시회 'EMO 하노버 2019'에 참가한 현대위아 부스의 조감도/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가 고성능 공작기계와 스마트팩토리로 공작기계 시장의 본토인 유럽 공략에 나선다.

현대위아는 16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작기계 전시회 'EMO 하노버 2019'에서 의료산업용 공작기계 XF2000 등 총 10종의 공작기계를 출품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총 736㎡(약 223평)의 대규모 전시 공간에 공작기계와 함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공장자동화(FA·Factory Automation) 기기, 기술지원 솔루션 등을 전시한다. EMO는 전 세계 51개국에서 2700여개 업체와 약 15만명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작기계 전시회로 오는 21일까지 열린다.

현대위아는 의료산업 수요가 높은 유럽시장에 맞춰, 독일에 위치한 유럽연구센터에서 개발한 XF2000을 주력 모델로 내세웠다. XF2000은 '정밀성' '가공속도' '안정성'이 강점인 공작기계다.

현대위아는 자동차 부품사로서의 장점을 살린 자동차 부품 가공 자동화 라인도 선보인다. Y축 선반 기종인 HD2600Y와 협업로봇을 함께 구성해 차량 변속기를 자동으로 가공하는 모습을 고객이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머시닝센터 기종인 HS6300과 공장자동화 시스템 PLS(Pallet Line System)를 연결해 파워트레인 부품 가공 자동화 라인도 전시한다. PLS는 작업자가 직접 해야 하는 가공물의 이동과 적재를 자동으로 해결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생산 현장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제어하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아이리스(iRiS)'를 함께 전시한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의료·항공·자동차 등 총 세 가지 산업에 특화 한 '맞춤형 공작기계'를 선보인다"며 "각 산업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공작기계로 유럽 고객들에게 다가설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