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LNG연료 추진선 수주 잇따라…조선株 한달새 23%↑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친환경 LNG연료 추진선 수주 잇따라…조선株 한달새 23%↑

최종수정 : 2019-09-13 18:16:01

최근 국내 조선업체들의 수주가 잇따르면서 조선업종 주가가 한달 새 평균 20% 넘게 급증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주식시장에서 한국조선해양은 전 거래일보다 1.67% 상승한 12만2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한 달 전인 8월 12일 종가(9만6300원) 대비 26.69%나 급등한 셈이다.

같은 기간 다른 조선주들의 주가 흐름도 비슷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만4600원에서 3만300원으로 23.17% 올랐고 현대미포조선(3만7700원→4만5650원)은 21.09%, 삼성중공업(6800원→8140원)은 19.71% 각각 상승했다. 해당 4개 종목의 최근 한달간 상승률은 평균 22.66%에 달한다.

조선주의 주가 급등 이유는 그동안 부진했던 수주가 최근 급증했기 때문이다.

한국조선해양은 8월에 5억5000만 달러 규모의 수주를 공시했고 삼성중공업의 8월 수주량도 8억 달러에 달했다.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33척) 가운데 한국의 수주는 74%(74만CGT, 21척)를 차지, 4개월 연속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특히 8월 발주량은 전월(65만CGT)보다 54% 증가했는데 한국과 중국만 수주하고 나머지 국가들은 신규 수주가 없었다.

8월까지의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502만CGT(점유율 38%)이고 한국이 464만CGT(35%)이다. 중국과의 누적 수주량 점유율 격차는 4월까지만 해도 17%포인트에 달했는데 지난달에는 3%포인트로 좁혀졌다.

증권가에서는 한동안 미중 무역분쟁, 국제해사기구(IMO)의 규제 등으로 신규 계약을 망설이던 선주들의 고민이 끝나가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IMO는 온실가스와 산성비 저감을 위해 내년 1월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이 사용하는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 기준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대폭 강화하는 규제를 시행한다. 따라서 해운사들은 기존 선박에 배기가스 정화장치(스크러버)를 달거나 선박유를 저유황유로 바꿔야 한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IMO의 환경 규제 방침이 나온 2016년 이후 조선산업, 특히 신조 시장에서 관망세가 지속돼왔다"며 "최근 이어지는 대규모 발주는 화주와 선주의 관망이 끝나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는 가격이 석유보다 저렴하면서도 오염 배출이 훨씬 적은 LNG를 연료로 하는 LNG 추진선의 수주 소식이 많아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최 연구원은 "LNG 추진선은 고부가가치 선종으로 조선사 입장에서 수익성이 좋다는 점에서 조선사의 수익성은 더욱 좋아질 것"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중순 수주한 아프라막스 탱커(10척)의 경우 중국이 저가로 공략하는 선종이었다는 점에서 더욱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