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20~21일 부분파업 돌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지엠 노조, 20~21일 부분파업 돌입

최종수정 : 2019-08-20 16:04:58

한국지엠 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 연합뉴스
▲ 한국지엠 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연합뉴스

임금협상 단체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한 한국지엠(GM) 노조가 20일 부분 파업에 돌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는 이날 한국지엠 생산직 조합원들이 전·후반조로 나눠 각각 2시간씩 부분파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1일에는 생산직 조합원 중 전반조만 4시간 부분파업을 한다. 사무직 조합원들은 5시간 부분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1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투쟁지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21일에는 중앙쟁의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이후 투쟁 지침 등을 정할 계획이다.

한국지엠 노조 관계자는 "출범식 이후 다시 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잔업·특근 거부 등 향후 구체적 투쟁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8일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에 따라 합법적으로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한 바 있다.

노조는 지난달 9일부터 24일까지 7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사측이 기본급 인상 등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자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앞서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협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했다.

또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확약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회사 경영상황이 정상화되지 않았다며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격려금 지급 등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