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러시아서 3000달러 규모 건설장비 수주…신흥시장도 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건설기계, 러시아서 3000달러 규모 건설장비 수주…신흥시장도 공략 박차

최종수정 : 2019-08-19 11:21:21

현대건설기계가 생산, 판매하는 120톤 굴삭기의 작업 장면.
▲ 현대건설기계가 생산, 판매하는 120톤 굴삭기의 작업 장면.

국내 건설기계업계를 이끌고 있는 현대건설기계가 러시아에서 대규모 건설장비 수주에 성공하며 실적 상승세를 이어간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러시아 고객사로부터 굴삭기 260여대를 포함, 휠로더, 스키드로더 등 300여대, 총 3000만 달러 규모의 장비를 일괄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현대건설기계가 지난해 러시아에서 거둔 총 판매 대수의 35%에 해당하는 수치로, 회사는 이들 장비를 울산 공장에서 제작해 올해 말까지 순차적으로 고객사에 납품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러시아 및 인근 독립국가연합(CIS) 시장에서 굴삭기, 휠로더 등 건설장비 판매량을 2016년 403대, 2017년 1088대, 2018년 1198대로 매년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특히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08년 모스크바에 지사를 설립하며 러시아 시장에 본격 진출, 적극적인 영업전략과 현지 고객과의 탄탄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판매량을 확대해왔다. 현재는 이 지역 3대 건설장비 메이커의 하나로 자리매김하며, 고마츠, 히타치 등 일본 업체와 함께 러시아 시장 전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러시아와 CIS는 성장성이 기대되는 시장으로 해당 지역 내 판매실적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수익성이 높은 대형장비와 특수장비 판매 확대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향후 매출 증가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신흥시장 공략도 가속화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굴착기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 판매량 확대에 나서고 있다. 올해 인도 굴착기 판매 목표량을 지난해 4195대보다 24% 늘린 5200대로 제시했다. 아울러 현지 푸네 공장의 생산량을 연간 6000대에서 1만대까지 늘릴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