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뷰티의 신' 한창서 쇼호스트 "어느덧 20년…이름값은 해야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 '뷰티의 신' 한창서 쇼호스트 "어느덧 20년…이름값은 해야죠."

최종수정 : 2019-07-24 14:14:25

 인터뷰 뷰티의 신 한창서 쇼호스트 어느덧 20년…이름값은 해야죠.

[인터뷰] '뷰티의 신' 한창서 쇼호스트 "어느덧 20년…이름값은 해야죠."

채널을 돌리다 우연히 멈춰서 보게 된 CJ ENM 오쇼핑의 프로그램 '뷰티의 신'. 제품에 대한 소개를 듣다보니 나도 모르게 구매버튼에 손이 간다. 본인의 경험을 통한 솔직한 제품 평가가 신뢰도를 높인다.

말그대로 '뷰티의 신', CJ ENM 오쇼핑부문 대표 뷰티 쇼호스트 한창서 씨를 만났다. 1999년부터 현재까지 20년동안 CJ ENM 오쇼핑에서 '한창서의 뷰티쇼', '뷰티의 신' 등 뷰티 프로그램에서 쇼호스트로 활약하면서 거둔 성과와 고객에게 사랑받는 비결을 알아봤다.

-쇼호스트의 하루 일과는 어떻게 되나.

오전·오후에는 홈쇼핑 방송과 관련해서 PD· MD와 미팅을 하고, 제품을 살펴본다. 그리고 맡은 프로그램이 메인 시간인 밤 9~10시, 주말 방송에 이뤄지기 때문에 그전까지는 어떤 제품을 어떻게 소개할지 정리하는 시간을 보낸다. 얼마 전부터는 한 여성잡지에 뷰티 칼럼 기고를 시작했다. 그리고 저녁에는 고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뷰티의 신'을 보고 구매한 고객들은 제가 실제로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궁금해하시더라. 그래서 직접 테스트하는 것을 SNS를 통해 라이브방송으로 보여준다. 어떤 제품들을 어떤 순서로 레이어드해 발라야 효과가 좋은지 소개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인터뷰 뷰티의 신 한창서 쇼호스트 어느덧 20년…이름값은 해야죠.

-20대부터 50대 후반까지 많은 고객이 한창서 씨를 믿고 화장품을 구매한다. 신뢰도를 높일 수 있던 비결이라면.

뻔한 대답일 수 있지만, 방송에서 '무조건 써보세요. 너무 좋아요' 하지 않는다. 무엇보다 솔직하게 제품을 평가하고 소비자 입장에서도 알아듣기 쉽게 알려준다. 직접 사용해봤기 때문에 알 수 있는 팁들을 전달하는 것이다.

그리고 강점 중 하나가 바로 '전달력'과 '표현'이다. 홈쇼핑 방송을 처음할 때부터 지금까지 쌓아온 능력이다. 한 팬이 말하기를 '음소거 모드로 봐도 뭐라고 설명하는 지 알 것 같다'고 하더라. 모델 출신이라 동작들이 큰 편인데, 이 점이 다른 쇼호스트들에게 없는 나만의 장점인 것 같다. 그리고 진짜 좋은 제품은 콕 짚어서 추천한다. 예를 들면, A 구성과 B 구성, 두 가지로 상품 구성이 나갈 때 같은 가격이면 이것을 써라 하고 추천하는 것이다.

-TV채널보다 모바일 취급고가 높아지는 추세다. 유명 인플루언서나 연예인들이 홈쇼핑에 진출하는 시대다. 쇼호스트로서 위기라고 생각하지는 않는지.

인플루언서나 연예인들이 쇼호스트하는거에 대해 긍정적인 편이다. 변화는 당연히 일어난다. 나 역시 모델, 방송인으로 활동하다가 홈쇼핑에 발을 디딘 케이스다. 그리고 이런 변화의 시기가 '내가 경쟁력이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를 알 수 있는 적기라고 생각한다.

인플루언서들이 하는 콘텐츠와 그들의 장점들을 TV홈쇼핑에 적절히 섞어 방송하면 자연스럽게 변화의 흐름을 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SNS에서 유명 인플루언서가 사용해서 유명해진 상품을 홈쇼핑에서 판매한 적이 있었다. '라비앙 에센스', '달바 세럼' 등 젊은층에게 인기 있는 SNS 상품을 홈쇼핑에서 선보인 것이다. 방송 1시간 만에 약 9300개가 판매되며 10억원이 넘는 매출을 냈다. 서로가 윈윈한 좋은 케이스였던 것 같다.

 인터뷰 뷰티의 신 한창서 쇼호스트 어느덧 20년…이름값은 해야죠.

-어느덧 20년차, CJ ENM의 간판 쇼호스트다. 자부심이 대단할 것 같은데.

'뷰티의 신'은 일요일 낮 1시 40분에 방송하는데, 이 시간대가 황금시간대는 아니다. 모두가 외출할 시간이거나 점심먹고 차 마실 시간이다. 2016년 2월 론칭 후 올 상반기까지 총 200시간 방송을 했고, 총 118회 매진을 기록했다. 누적 주문금액만 1100억원이다. 메인시간이 아닌데도 이렇게 훌륭한 성적을 냈다는 것에 뿌듯함과 자부심을 느낀다. '애매한 시간에 고정고객을 유입시켰구나. 한창서라는 이름값을 했구나' 싶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