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삼양동 빈집 3채 청년주택·거점시설로 재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강북구 삼양동 빈집 3채 청년주택·거점시설로 재생

최종수정 : 2019-06-13 15:27:19

빈집 리모델링 조감도. 서울시
▲ 빈집 리모델링 조감도./ 서울시

서울시는 강북구 삼양동의 빈집 3채를 청년주택과 청년거점시설로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6~7월 중 공사를 시작해 연내 준공한다는 목표다.

빈집 활용 도시재생 사업은 장기간 방치된 빈집을 시가 매입 후 증·개축해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이나 지역에 필요한 주민 커뮤니티 시설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다.

마중물 사업으로 추진되는 3채 중 상태가 양호한 1채(삼양로53길 14-8)는 리모델링 후 창업 청년을 위한 '청년거점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지하 1층~지상1층, 연면적 45.02㎡ 규모로 사무실과 회의실이 들어선 창업 공간을 만들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6월 말 착공에 들어가 11월 준공한다.

2채(솔매로 3-6, 3-10)는 15년 이상 방치된 빈집으로 나란히 인접해 있다. 신축 후 2개 동의 청년주택(셰어하우스, 주민공동이용시설)으로 꾸민다. 골목길이 좁아 차량 진입이 어렵고 기반 시설이 열악한 입지 특성을 고려해 보행가로변 담장을 허물어 도로폭을 확보, 주변 환경을 종합적으로 개선한다.

빈집을 활용해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것을 넘어 침체된 저층주거지 주변이 활기를 띨 수 있도록 지역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했다고 시는 전했다.

시는 지난해 노후 저층주거지가 밀집한 강북 일대를 중심으로 복합용도로 신축과 리모델링이 가능한 빈집, 생활SOC가 부족한 지역 내 위치한 빈집, 재생을 통해 주변 활성화가 기대되는 지역 내 빈집 등 14채를 시범 매입했다.

시는 마중물 사업(3채)과 함께 강북구의 11개 빈집에 대한 도시재생에도 속도를 낸다. 나머지 집들은 설계자를 선정했거나 활용 방안을 수립 중이다.

한편 시는 5월 말 기준으로 빈집 총 36호를 사들였다. 서울주택도시공사와 추가 매입을 위해 소유자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전 자치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빈집 실태조사가 7월 완료되면 본격적으로 빈집 매입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

박원순 시장은 "본격적으로 첫 삽을 뜨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주거난을 겪는 청년들에게는 보금자리를 제공하고 지역에는 생활SOC 확충과 청년층 유입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빈집 정비계획 수립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공공건축가, 청년들과도 지속적으로 협업해 청년들의 주거와 일자리 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