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토, 핀란드어 신규 추가… '25개국 언어데이터' 확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플리토, 핀란드어 신규 추가… '25개국 언어데이터' 확보

최종수정 : 2019-06-13 12:56:12

 플리토
▲ /플리토

플리토가 핀란드어를 추가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플리토는 자사 언어 빅데이터에 핀란드어를 신규 추가해 총 25개국 언어를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플리토는 통합 번역 플랫폼 기업으로 1030만명의 유저를 보유한 자체 플랫폼을 활용해 173개국의 플랫폼 유저가 생성하는 25개 종류의 언어 빅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플랫폼 내 집단지성 방식을 활용해 유저들이 자발적으로 언어 데이터를 생성 및 감수하기 때문에 저비용으로 고품질의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플리토는 이런 플랫폼 사업으로 국내 첫 사업모델 특례 상장을 앞두고 있다.

플리토 관계자는 "핀란드는 스타트업 강국으로 잘 알려져 있는 만큼 성장잠재력이 높아 플리토가 수집하는 언어 빅데이터에 추가하게 됐다"며 "또한 플리토가 가진 사업경쟁력을 인정받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북유럽 3개국 순방에 동행하게 됐고, 이를 계기로 유럽 시장에 플리토의 언어 빅데이터 사업 모델과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했다.

플리토는 문 대통령 북유럽 순방 일정 중 지난 11일 헬싱키에서 열린 '2019 한·핀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인공지능 기술, 음성 언어데이터 등을 결합한 언어 빅데이터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한국, 핀란드 양국 정상을 비롯해 300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자리에서 플리토의 사업 경쟁력을 알렸다. 특히, 핀란드가 AI 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며 유럽의 AI 기술을 선도하는 핵심 국가로 떠오르고 있어, 플리토는 핀란드어 확보로 유럽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이정수 플리토 대표이사는 "핀란드와 인접한 스웨덴, 노르웨이, 러시아 등이 모두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탓에 언어 인공지능 관련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 현지 관계자들이 플리토의 차별화된 사업 모델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며 "언어는 국가를 막론하고 수요가 발생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글로벌 시장에 플리토의 사업 경쟁력을 활발하게 알려 '언어 빅데이터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