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 미세먼지에 암세포까지 잡는다..섭취 중요도 높아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비타민C, 미세먼지에 암세포까지 잡는다..섭취 중요도 높아져

최종수정 : 2019-06-03 14:45:45

'비타민 C'가 피로와 스트레스 감소는 물론, 암세포를 줄이는데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비타민 C는 피로회복 및 스트레스 저항력 상승, 면역력 증진을 비롯, 콜라겐 형성, 항산화와 피부 미백 등 일상에 지친 현대인에게 필요한 영양소다.

최근 미국 아이오와대학 종합 암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비타민 C를 정맥주사로 투여, 혈중 수치를 대폭 높이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사멸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또 간암과 췌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예비 임상시험에서 표준 항암치료와 함께 비타민 C 정맥주사를 병행한 결과, 환자의 전반적인 상태가 개선됐다. 비타민 C의 이러한 효과는 비타민 C가 분해되면서 형성되는 과산화수소가 조직과 DNA를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정상 세포의 경우 과산화수소를 최소한으로 줄여 피해를 막아내지만 암세포는 이러한 능력이 약해, 고농도 비타민 C는 정상 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암세포만 손상시킨다는 것이다.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 상태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 · 연세의료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1999년부터 2017년까지 '대기오염과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도'에 대해 분석한 결과 입자의 지름이 2.5μm(마이크로그램) 이하인 초미세먼지와 10μm 이하인 미세먼지, 그리고 이산화질소가 10㎍/㎥(마이크로그램 퍼 세제곱미터)씩 증가할 때마다 모든 종류의 암으로 인한 사망 확률이 각각 17%, 9%, 6%씩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간암, 대장암, 방광암, 신장암을, 미세먼지는 췌장암과 후두암의 사망률도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기 오염 노출은 말기 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높였을 뿐 아니라, 조기암에서 사망률을 오히려 더 높인 것으로 밝혀졌다.

중요성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비타민C 섭취의 가장 좋은 방법은 레몬이나 귤, 사과, 녹차, 시금치, 양배추 등 다양한 식품을 충분히 먹는 것이다. '비타민제'를 통하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비타민제를 고를 때는 비타민 C 성분이 고단위로 함유되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이를 겨냥한 제품도 있다. 경남제약 '레모나'가 대표적이다. 레모나 1포 당 레몬 9배, 귤 11배, 사과 35배에 해당하는 비타민 C가 함유돼 있고, 스틱형 낱개 포장이라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섭취량을 조절하며 복용할 수 있다.

2001년 안정성을 인정받아 의약외품으로 분류된 레모나의 주요 성분은 피로회복 및 면역력 증진, 항산화, 피부 미백에 영향을 주는 비타민 C(아스코르브산)와 구각염(입꼬리염), 구순염(입술염), 구내염(입안염) 등의 완화를 돕는 B2(리보플라빈), 신경전달 물질 생산에 영향을 주고 면역 항체 형성에 관여하는 B6(피리독신염산염) 등 비타민 3종을 함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레모나는 독자적인 특수 '세립코팅공법'을 적용해 위에 주는 부담을 줄이고 체내 흡수력은 높였다. 또한, 이중 코팅된 '제피아스코르브산' 원료를 사용해 신맛을 감소시켜 복약순응도를 개선했으며, 개별 포장 제품이라 산화 우려가 적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