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에 한마디 한 문재인 대통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점]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에 한마디 한 문재인 대통령

최종수정 : 2019-03-19 13:51:31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청와대

현대중공업이 최근 대우조선해양 인수 작업에 들어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인수에 따른 고용 불안 해소'를 언급해 산업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19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때 등장했다.

문 대통령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로 '고용의 불안'을 야기하는 일이 없도록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산업계에서는 문 대통령 발언을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그중 대우조선해양과 주로 거래하는 업체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고자 문 대통령이 '고용 불안 해소'를 언급했다는 분석이 눈에 띈다. 대우조선해양 조선소가 자리매김한 경남에는 대우조선해양과 거래하는 업체들이 1000개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달리 말해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대우조선해양 거래업체들이 변경될 수 있다는 얘기다.

더욱이 현대중공업은 지난 8일 산업은행과의 인수 본계약을 맺고 공동발표문을 통해 "대우조선해양의 '대외경쟁력'이 있는 협력-부품업체 기존 거래선 유지를 보장한다"고 했다. 다수의 대우조선해양 거래업체들은 현대중공업이 알린 '대외경쟁력이 있는 업체'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현대중공업이 알린 '대외경쟁력' 기준이 모호하다는 게 이들의 하소연이다.

반면 대우조선해양 거래업체들의 하소연은 '앓는 소리'라는 목소리도 있다. 우선 인수 과정 때 '인수 후 해고·거래처 변경'을 선언하는 기업은 없다. 나아가 인수기업이 피인수기업 직원들을 해고하지 않는 게 다반사고, 해고가 이뤄진다고 해도 인수경과 1년 이상이라는 게 중론이다. 그뿐인가. 피인수기업 직원들에게 인수기업의 위로금이 지급되는 경우가 다반사라는 게 일부 산업계의 주장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1월말부터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추진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999년 산업은행 주도로 기업개선작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현대중공업의 인수가 원활하게 성사된다면, 대우조선해양은 새로운 주인을 20년만에 맞이하게 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