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캄보디아 정상회담… 이중과세방지협정에 손잡은 文·훈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韓·캄보디아 정상회담… 이중과세방지협정에 손잡은 文·훈센

최종수정 : 2019-03-15 18:58:35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총리가 14일 친교행사서 환담을 나누는 모습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총리가 14일 친교행사서 환담을 나누는 모습/청와대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전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이 자리에서 양국간 우호협력관계 및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두 정상은 양국이 1997년 재수고 후 양국간 교역액이 18배 증가하는 등 동반성장했음을 평가했다. 향후 농업과 인프라 건설, 제조업, 금융업 등을 중심으로 상생번영의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양국간 교역액은 1997년 5400만불에서 작년 기준 9.7억불로 증가했다.

두 정상은 캄보디아에 진출한 200개 우리나라 기업들이 양국 상생번영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를 통해 '이중과세방지협정' 협상을 가속화해 우리나라 기업 지원과 투자협력 확대 노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중과세방지협정은 해외에 나간 기업이 소득을 얻었을 경우, 자국 또는 외국 중 한 나라에서만 세금을 물게끔 하는 국가간 협정이다. 이번 협정이 가속화된다면 우리나라 기업의 캄보디아 진출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두 정상은 정상회담 종료 후 다양한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증진을 위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 기본약정(유상 원조, 오는 2023년까지)과 ▲마이크로그리드 보급사업, ▲국립의과대학 부속병원 건립사업, ▲우리나라 기업의 캄보디아 투지 지원, ▲학술협력 등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정상이 체결한 기본약정인 EDCF는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 경제발전을 지원하고 경제교류를 증진할 목적으로 설치한 기금을 뜻한다. 우리나라는 당초 EDCF 차관 지원기간을 3.5억불(2018년까지)로 규정했으나, 오는 2023년까지 7억불로 확대했다. 마이크로그리드는 소규모 전력망으로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ESS)가 융·복합된 차세대 전력 체계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