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 뒤늦은 후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종현, 뒤늦은 후회

최종수정 : 2019-03-15 15:29:11

 사진 FNC애드컬쳐
▲ (사진=FNC애드컬쳐)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 측이 정준영 불법 동영상 공유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오전 “이종현이 현재 군 복무 중인 관계로 정확한 사실 관계 파악과 입장을 정리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밝혔다.

이어 “당사는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이종현이 당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 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SBS 8뉴스’ 보도를 통해 제기된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에 대해 FNC 측은 “이종현이 오래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웠다”며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며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