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예술이 된 자동차' 폴크스바겐 아테온 타보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시승기] '예술이 된 자동차' 폴크스바겐 아테온 타보니

최종수정 : 2019-03-04 11:33:07

폴크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 정연우 기자
▲ 폴크스바겐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정연우 기자

'아테온'은 폴크스바겐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세단이라는 찬사를 받는 모델이다. 유려하면서도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넉넉한 실내공간, 탄탄한 주행성능, 안락한 승차감, 높은 연료소비효율을 통한 경제성을 지녔다. 아테온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한 '2019 올해의 디자인'에 뽑히기도 한 '작품'이다. 이름도 예사롭지 않다. 예술(Art)과 영겁의 시간(Eon)을 뜻하는 차명은 철학적이기까지 하다.

아테온은 도로에 나오면 다른 운전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을 것 같은 매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특히 헤드램프에서 펜더로 이어지는 곡선과 측면 쿠페형상의 루프라인이 부드럽고 세련된 느낌을 주었다. 좌우로 길게 뻗은 헤드램프는 차체를 넓어보이게 했다.

폴크스바겐 아테온 측면부, 쿠페형상의 루프라인을 띄고 있다. 정연우 기자
▲ 폴크스바겐 아테온 측면부, 쿠페형상의 루프라인을 띄고 있다./정연우 기자

차체제원은 전장이 4860㎜, 휠베이스는 2840㎜로 길게 설계됐다. 공차중량은 1684㎏이다. 레그룸은 넉넉한 편이었지만 2열 헤드룸은 180㎝ 이상의 성인이 탑승하면 머리가 천장에 닿을 정도다. 창밖을 보려면 고개를 살짝 숙여야 한다.

시승은 아테온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을 선택했다. 경기도 고양시 부터 파주시에 있는 오두산 통일전망대까지 왕복 88㎞거리를 2시간 25분 동안 주행했다.

주행모드는 컴포트와 에코, 스포츠가 지원된다. 가속페달을 살짝 밟아도 차가 부드럽게 움직였다. 휠 베이스가 긴 편이었음에도 커브구간에서의 몸놀림은 민첩하고 예리했다.

폴크스바겐 아테온 1열좌석의 모습 정연우 기자
▲ 폴크스바겐 아테온 1열좌석의 모습/정연우 기자

도심에서 벗어나 자유로에 진입하자 가속페달에 조금 힘을 주어보았다. 제로백은 7.7초, 최고속도는 239㎞/h다. 도로에 차량이 많아 고속으로 장시간 주행 하지는 못했지만 아테온의 가속력을 체험하기에는 충분했다. 차체 내부로 들어오는 엔진 소음과 진동은 꽤 거친 편이었지만 동승자와의 대화에 방해가 될 정도는 아니었다.

국내에 소개되고 있는 아테온은 디젤 모델이다. 배기량 1968cc의 TDI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은 190마력(3500~4000rpm), 최대토크는 40.8㎏·m(1900~3300rpm)의 엔진 파워를 지닌다. 오두산 통일전망대로 향하는 가파른 경사진 길도 아테온을 막을 수는 없었다. 평지를 주행했을 때와 큰 차이 없이 가속력을 잃지 않고 힘차게 올라갔다. 빠른 차는 아니지만 디젤엔진 덕에 연비효율은 좋다. 아테온의 공인 연비는 리터당 도심 13.6㎞, 고속도로 17.2㎞이며, 복합연비는 15.0㎞다.

폴크스바겐 아테온 전면부 정연우 기자
▲ 폴크스바겐 아테온 전면부/정연우 기자

2019년형 아테온의 국내판매 가격은 엘레강스 프리미엄 5216만8000원,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5711만1000원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