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 마켓리더]③이채원 한투밸류 대표 "가치주 투자 적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행동하는 마켓리더]③이채원 한투밸류 대표 "가치주 투자 적기"

최종수정 : 2019-03-04 10:51:29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이사. 배한님 기자
▲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이사./배한님 기자

바야흐로 가치주의 봄날이다. 한국 증시가 역사적 저평가 구간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기관투자자의 주주행동주의로 기업들의 재평가가 시작됐다. 가치투자의 명가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한투밸류)은 '물만난 물고기' 처럼 새로운 상품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채원 한투밸류 대표이사는 "기업의 기초체력이나 내재가치와는 무관하게 주주정책 때문에 저평가된 기업이 제 값을 찾을 기회"라며 옥석을 고르는 중이다.

◆ 사모펀드, 적극적인 가치투자 위한 선택

한투밸류는 주주행동주의의 대표적인 운용사로 불린다. 스튜어드십 코드(Stewardship code)를 선제적으로 도입했고, 지난해 8월부터는 '주주행복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고객에게 수익을 안겨 주기 위해 기업가치를 올릴만한 제안을 기업에게 하는 것일 뿐 '주주행동주의'로 정의하긴 어렵다"고 말한다.

결국 '주주가치제고'를 우선시하는 한투밸류의 가치관이 지금의 '주주행동주의'와 맞아떨어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두 단어의 뜻이 완벽하게 동일하다고 할 순 없지만 완전히 다른 단어는 아니다. 다만 이 대표는 "우리의 주주행동은 기업과 프랜들리하게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가치관을 담은 사모펀드가 오는 3월부터 차례로 출시된다. 일반 공모펀드가 아닌 사모형을 선택한 것은 "보다 자유롭게 투자하기 위해서"라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실제 사모펀드는 일반 공모펀드와 달리 특정종목을 10% 이상 편입하면 안된다는 규정에서 자유롭다. 또 투자 종목을 오픈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주주행동'을 함에 있어서 더 자유롭고 강한 의결권을 가질 수 있게 된다.

이 대표는 "이번에 출시한 사모 펀드는 '주주행동주의 펀드'라기 보다는 '기업가치상향 펀드'다"면서 "현금은 많으나 저평가된 기업의 주주가치를 높여서 제 값을 받도록 하는 것, 우리가 나서지 않아도 적극적으로 변화를 보이고 있는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부터 적극적으로 기관투자자와 대화를 해온 한투밸류는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한 전과 후, 기업들의 태도가 확연히 바뀌었다고 평가한다.

이 대표는 "과거 기업들은 기관투자자들의 주주제안에 대해 상당히 반감을 가졌지만 이제는 아니다"면서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으로 의결권 행사에 대한 대의명분이 생기면서 기업들이 변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아울러 "좀 더 공정하고 객관적인 시선으로 자문해줄 필요성이 생겼다"며 기관투자자로서 책임감도 덧붙였다.

◆ 저 PBR 시대, 10년만의 기회

이 대표는 올해야말로 가치주 투자 적기라고 말한다. 지배구조의 불투명성, 주주환원정책의 부재 등 펀더멘털 외적인 요인으로 저평가된 기업들이 레벨업 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한투밸류는 곳간에 재물이 두둑하게 쌓여있으면서 주주환원 정책 등이 부족한 저평가 자산주를 주요 타켓으로 보고있다. 가치주에 주주행동까지 더해지면 수익률 시너지는 상당할 것이란 설명이다.

이 대표는 "성장주가 각광받게 된 건 저금리, 저성장 시대였기 때문"이라면서 "성장주에 대한 대세 상승은 끝났고, 금리도 올라가고 있어 가치주에 유리한 국면이 무르익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한국 증시는 주당순자산비율(PBR)이 0.79배까지 내려갔다. 리먼브러더스 사태 당시(0.8)보다 낮아지면서 10년만에 드물게 한국증시가 저평가된 상태"라며 "이는 10년만에 찾아온 가치주의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더욱이 그는 "자체적으로 점검한 결과 순현금이 시가총액보다 많은 기업 114개로 나타났다. IMF 외환위기때보다 많은 수준이다"면서 "저 PBR에 투자하는 우리의 주요 전략이 먹힐 때"라고 자신했다. 이같은 기업들이 제 값을 찾아가도록 투자하고, 행동하겠다는 의지다.

이 대표는 "주식회사의 주인은 주주다. 경영진은 우리를 대신해서 경영하는 대리인이다. 현금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에 횡령사고가 발생하거나, 원하지 않는 곳에 투자하고 있을 때 견제할 권리는 주주에게 있다. 주주의 요구를 들어줘야 하는 게 상장회사들의 의무와 책임이다"라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