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센토사, 안녕 하노이] 美트럼프가 밝힌 북미간 입장차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안녕 센토사, 안녕 하노이] 美트럼프가 밝힌 북미간 입장차는?

최종수정 : 2019-02-28 18:20:11

그래픽 연합뉴스
▲ 그래픽/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펼친 '세기의 핵 담판'은 결국 무산됐다.

북미정상은 28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비핵화와 상응조치에 대해 논의했지만, 전 세계가 주목했던 '공동합의문'은 결국 백지장으로 남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오후 4시로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2시간 앞당겨 진행한 후 곧바로 워싱턴 D.C.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에서 합의가 도출되지 않은 것에 대해 "제재완화 이견 때문"이라며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은 안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상당한 부분에서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미국이 제재를 완화해줄 정도는 아니었다"며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를 해야지만 제재 완화를 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유지를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영변 핵 시설 외 우리가 발견한 게 있었다"며 '추가로 발견한 시설이 우라늄 농축 같은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덧붙여 "북한이 우리가 알고 있었던 것에 대해 놀란 거 같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생산적인 시간을 같이 보냈다"며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원론적인 발언을 남기고 노이바이 공항으로 떠났다.

앞서 양국 수장은 오전부터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등을 통해 절충점을 모색했다. 오찬 일정까지 미뤄가며 협상에 나섰지만, 최종 목표를 이루지 못 하면서 한반도 평화는 또 다시 갈림길에 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회담 도중 기자와 대화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회담시간이 부족하다"고 불만을 내비춘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속도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서두를 생각이 없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260일만에 재회해 어두운 표정으로 손을 잡으며 "생각해보면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그리고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다"고 말해 북한 경제가 절박한 상황임이 드러나기도 했다.

그래픽 연합뉴스
▲ 그래픽/연합뉴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