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카와이~"…홍대 1020 발길 잡은 정용진의 '스톤브릭'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 "카와이~"…홍대 1020 발길 잡은 정용진의 '스톤브릭'

최종수정 : 2019-02-27 15:52:54

[르포]"카와이~"…홍대상권 발길 잡은 정용진의 '스톤브릭'

'레고' 연상시키는 제품 외형·다양한 색상 특징

외국인도 '북적'…애매한 가격대는 진입장벽

오픈 첫날부터 매출 목표치 달성 '순항' 예고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에 위치한 스톤브릭 매장. 메트로 손진영 기자
▲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에 위치한 스톤브릭 매장./메트로 손진영 기자

"한 번 들어가볼까?"

지난 26일 방문한 '스톤브릭(Stone Brick)' 안테나숍은 비교적 한산한 평일 낮 시간대에도 불구하고 손님이 제법 있었다. 대부분 '스톤브릭'을 알고 들어오기 보단, 알록달록한 매장의 인테리어를 보고 호기심이 동한 듯 했다.

둘, 셋씩 모여 매장으로 들어선 이들 중에는 일본인, 중국인도 심심찮게 있었다. "카와이(귀여워)~"를 연발하던 일본인 관광객 A씨(21세)는 "스톤브릭은 오늘 처음 알게 됐다"며 "지나가던 길에 궁금해서 들어왔는데 제품이 귀여워서 사고 싶은 충동이 든다"고 말했다.

'스톤브릭'은 이마트가 새롭게 론칭한 화장품 브랜드다. 지난 14일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에 문을 연 안테나숍은 중심 거리에선 다소 빗겨난 골목에 위치해있지만 찾기 어려울 정돈 아니었다.

스톤브릭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조립 완구 '레고'를 연상시키는 브릭 형태의 제품 외형이다. 타깃층인 18~24세 여성 고객의 눈길을 한 번쯤 사로잡을만한 아기자기한 매력이 있다.

외형뿐만 아니라 사용법도 장난감을 연상시킨다. 섀도우를 꽂는 브릭 파레트와 립스틱 등을 꽂는 브릭 팔레트는 결합이 가능해 나만의 화장대를 만들 수 있다.

매장 입구에서 립스틱을 살펴보던 대학생 B씨(20세)는 "제품을 뗐다 붙였다 할 수 있어 신기하다"며 "제품 용기에 자석이 내장돼 있어 열고 닫을 때 편리하고 재밌다"고 평했다.

스톤브릭 매장. 메트로 김민서 기자
▲ 스톤브릭 매장./메트로 김민서 기자

스톤브릭 매장. 메트로 김민서 기자
▲ 스톤브릭 매장./메트로 김민서 기자

스톤브릭 매장. 메트로 김민서 기자
▲ 스톤브릭 매장./메트로 김민서 기자

매장 한쪽 벽면은 흡사 팔레트를 연상시킨다. 흰색 바탕에 형형색색 제품 케이스로 꾸며져 갤러리에 온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 색조를 주력으로 하는 스톤브릭의 특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지점 중 하나다.

스톤브릭은 총 211종의 상품 중 액새서리(퍼프·브러쉬 등) 116종을 제외한 나머지 95종을 립스틱으로 구성했다. 그만큼 색조에 중점을 두고 있단 의미다. 브랜드 슬로건도 '나만의 컬러 플레이'일 만큼 다양한 색상을 만나볼 수 있다.

제품을 구매하고 나서던 C씨(25세)는 "다른 브랜드에서 보기 힘든 독특한 색상이 많았다"며 "색상이 너무 많아서 비슷한 색상을 두고 고민하는 시간이 길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마트 관계자는 "스톤브릭은 론칭하면서 립스틱 95종을 출시했다. 상품 라인업은 점점 늘려나가는 게 보통인데 이렇게 많은 종류를 처음부터 내놓는 경우는 별로 없다. 그만큼 다양하다는 것"이라며 "외국인에게도 잘 어울리는 색상까지 계획해 상품 가짓수를 다양화했다"고 설명했다.

스톤브릭 매장. 메트로 김민서 기자
▲ 스톤브릭 매장./메트로 김민서 기자

앳된 얼굴의 D씨(18세)는 빈 손으로 매장을 나섰다. 친구와 함께 방문한 그는 "사고 싶었는데 가격이 비싸서 선뜻 못 샀다"며 "조금 더 저렴한 매장에 가서 사려고 한다"고 말했다.

실제, 스톤브릭의 립스틱류는 2만원, 아이섀도우 단품은 1만4000원 등으로 책정돼 있다. 비슷한 타깃 연령층을 공략하는 타 브랜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금액이다. 파운데이션 등 다른 제품들도 마찬가지다.

저가도 고가도 아닌 애매한 가격대가 진입장벽이 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이와 관련해 이마트 관계자는 "제품 가격은 원재료를 고려해 책정한 것"이라며 "그만큼 품질에 자신이 있다는 의미다"고 말했다.

독특한 콘셉트와 폭 넓은 상품 라인업 등을 갖춘 스톤브릭은 이마트의 자체 브랜드(Private Brand·PB)가 아닌 제조업자 브랜드(National Brand·NB)로 기획됐다. 이마트는 스톤브릭을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인 화장품 산업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특히, 스톤브릭은 정용진 신세계부회장이 기획 초기부터 관심을 기울인 브랜드인 만큼 향후 행보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다. 정 부회장은 안테나숍 오픈 전날 자신의 SNS를 통해 스톤브릭 홍보에 나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마트 측에 따르면 스톤브릭의 오프라인 매장은 홍대 안테나숍 1곳만 운영된다. 이 외엔 다른 유통 채널을 통해 판로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마트 측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유통망은 없다. 국내나 해외의 판로를 개척척 할 것"이라며 "오픈 첫날 오후 4시에 매출 목표치를 달성한 만큼 반응이 좋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