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파, 어이없는 행동 '이목 집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케파, 어이없는 행동 '이목 집중'

최종수정 : 2019-02-25 13:32:22

케파 사진 SBS 스포츠
▲ 케파 (사진=SBS 스포츠)

감독의 교체 명령을 거부한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첼시와 맨시티의 2018~2019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는 첼시의 선발 골키퍼로 출전해 연장전까지 120분을 모두 소화해냈지만 연장전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의 교체 사인을 거부하면서 논란의 중심이 됐다. 결국 맨시티와 승부차기에는 케파가 골키퍼로 나섰다. 첼시는 승부차기에서 맨시티에 3-4로 패하며 우승컵을 놓쳤다.

첼시 케파의 맨시티전 행동에 팬들은 분노했다. BBC 등 영국 언론도 "전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행동이다. 케파 골키퍼가 맨시티전에서 감독 교체 지시를 거부했다"고 혹평했다. 첼시의 전 공격수 크리스 서튼은 "사리가 아닌 케파가 해고되어야 한다"라고 맹비난했다.

반면 사리 감독은 케파를 두둔했다. 사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 상황은 큰 오해였다"며 "케파는 자신이 승부차기를 맡고 싶다는 뜻을 알리고 싶었다. 케파가 옳았다. 다만 잘못 표현했을 뿐"이라 밝혔다.

또한 이날 케파 아리사발라가가 트위터에 입장을 밝혔다. 모든 것은 감독과 자신의 생각이 달라서 빚어진 오해라고 한 그는 "감독 지시에 불복종 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케파의 이런 입장문에도 "감독의 말을 듣지 않는 것이 바로 불복종"이라는 조롱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어 케파는 "오늘 경기에서 몇가지 사실을 분명히하고 싶다"며 교체 거부 소동에 대한 이야기했다. 케파는 "경기의 끝이 어떻게 묘사됐는지에 대해 후회한다"면서 "감독과 그의 결정에 불복종하는 것이 내 의도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케파는 "우승컵의 마지막 부분에서의 나의 마음이 모든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면서 "감독이 내가 경기를 할 수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했고, 나는 팀을 돕기 위해 좋은 상태였음을 표현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라운드에서 자신을 치료한 팀닥터도 같은 의견을 감독에게 나중에 전달했다고 했다.

케파는 "(중계 화면)묘사된 것이 내가 생각했던 의도와 달랐던 것임을 안다"면서도 "감독과 그의 권위에 대해 전적으로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