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적 전시동원 위한 2019국방동원자원 합동조사 실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효율적 전시동원 위한 2019국방동원자원 합동조사 실시

최종수정 : 2019-02-12 15:15:46

효율적 전시동원 위한 2019국방동원자원 합동조사 실시

국방부는 12일 전시(戰時) 소요 국방동원자원의 정확한 생산(동원)능력 파악을 위해 행정안전부 주관의 2019년도 동원자원 조사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매년 실시되는 동원자원 조사는 전시 또는 국가비상사태를 대비해 평시에 준비하는 충무계획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로, 국가안보를 위해 매우 중요한 정부의 정례조사 중 하나다. 조사결과는 다음해 충무계획 수립과 국방자원동원 운영계획 수립에 반영된다.

이를 위해 국방부를 비롯한 정부는 이날부터 다음달 22일까지 6주간 동원자원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동원분야별 조사대상 업종은 ▲산업동원-선박·항공기·의료장비 수리업체 등 수리·생산업체 ▲수송동원-화물·버스·항공·헬기운송업체, 항만하역업체, 차량정비업체 등 수송관련업체 ▲건설동원-건설업체,건설기계정비업체 등 건설관련업체 ▲정보통신동원-정보통신공사업체, 소프트웨어업체, 정보보호업체 등으로 3800여개 업체가 조사에 참여한다. 군당국은 중앙·지방행정기관과 합동으로 조사반을 편성해 현지 방문조사방법 등으로 시행하고, 군 조사요원 2,300여 명을 투입한다.

하지만 향토 및 동원부대 일부에서는 동원자원 조사가 평시 실시되는 동원훈련과 연계될 수 있도록 야전에 부합되는 좀 더 구체적인 조사가 되길 희망하고 있다.

동원업무 실무자였던 한 예비역은 "동원자원조사가 동원훈련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지만, 가능하다면 연계성을 가지는 방향으로 발전됐으면 한다"면서"일부 동원부대의 경우 구형 견인포를 동원되는 민수차량에 연결해 전방산개 훈련을 해야 하지만, 실제로 자량에 구멍을 뚫어 야포를 기동시키는 것은 동원조사만으로는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야전에서 필요로 하는 사안들과 문제점은 이미 인지하고 있고 이를 수렴해 계속 보완 중에 있다"면서 "국방동원자원 조사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2017년부터 예비역 장교 등 전문지식이 있는 외부전문가를 선발해 합동조사반에 참가시키고 있다"고 답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