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균, 용종 제거 수술…현재 상태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도균, 용종 제거 수술…현재 상태는?

최종수정 : 2019-02-06 16:12:00

김도균 사진 SBS 불타는 청춘
▲ 김도균 (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김도균이 건강 검진을 받다가 용종 제거 수술을 했다.

5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도균이 대장내시경 결과 3cm 크기의 용종이 발견되어 급하게 수술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건강검진 검사가 끝나고 김도균은 원장실로 이동해 결과를 들었다. 병원 원장은 김도균에게 "건강관리를 많이 안하신 것 같다"며 "대장내시경에서 문제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크고 작은 용종들이 발견되어 내시경을 하면서 일단 다 제거했다"며 "그런데 S결장 쪽에 큰 용종이 있었다. 이 용종은 고도 선종이라고 해서 대장암 직전의 상태다. 오늘 내시경 잘 보신 거다"고 전했다.

예기치 못한 결과에 제작진은 급하게 다른 병원을 알아보았고, 불청 멤버들은 착잡한 표정으로 다른 병원으로 이동했다. 김도균이 이동을 하기 위해 가운을 갈아입는 동안, 김광규와 최성국은 원장실로 다시 들어가 "혹시 형님이 앞에 계셔서 돌려 말하신 건 아닌지"라고 재차 물었다.

의사는 "큰 선종에 대해 이것을 두면 100%로 대장암으로 가죠" 라고 설명했다. 의사는 "조직 검사 결과 나오기 전까지는 본인에게 말하지 마라"고 했다.

이후 입원 가능한 병원으로 옮긴 김도균은 대형 용종을 제거했다. 용종 제거 후 의사는 두번에 절제를 했다고 설명하며 두 번째 제거한 부분에 암이 발견되면 암세포가 남아 있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도균은 조직 검사 결과를 일주일 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6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7.5%(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최고 시청률 8.4%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MBC '구해줘 홈즈'는 6.7%, K2 '6자회담'은 2.3%, tvN '설특선영화 탐정:리턴즈'는 3.9%, JTBC '두 도시 이야기 속초원산(재)'는 1.1%에 머물러 여타 설 특집을 제치고 '불타는 청춘'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