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중독성 있는 전기 차' 재규어 I-PACE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시승기]'중독성 있는 전기 차' 재규어 I-PACE

최종수정 : 2019-01-27 14:10:29

재규어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 SUV I PACE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 재규어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I-PACE/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SUV야, 스포츠카야?"

재규어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I-PACE(아이-페이스)' 시승 후 처음 나온 평가다.

미세먼지가 심했던 지난 14일 재규어 I-PACE 국내 공시 출시 겸 미디어 시승행사에 참석해 I-PACE의 시동버튼을 눌렀다.

처음 마주한 I-PACE의 모습은 SUV라기보다는 해치백과 흡사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슈퍼 콘셉트카 C-X75에서 영감을 얻은 날렵한 쿠페형 루프라인과 넓은 펜더, 20인치 휠이 더해진 게 외관상 특징이다.

시승은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호텔을 출발해 경원재앰배서더호텔을 도는 왕복 90㎞구간을 체험했다. 시승에 주어진 시간은 40분, I-PACE에 탑재된 첨단 사양들을 충분히 경험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었다. 운전대를 놓으면서 한 번 더 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한 '중독성'을 느꼈다.

시내 주행에서는 소음 없는 전기자동차 특유의 정숙성을 느낄 수 있었다. 가속페달을 살짝만 밟아도 차량이 부드럽게 움직였다. 다만 뒷 창문이 작아 정면, 측면과 달리 후면 시야확보가 쉽지 않았다는 점은 아쉬웠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 따르면 전방과 후방 액슬 사이 배터리를 낮은 위치에 장착해 차량의 무게를 50대 50으로 배분했다. 무게 중심점은 F-PACE 모델보다 130㎜를 낮췄다.

특히 회생제동 시스템이 탑재돼 있어 I-PACE와 함께 운전연습을 충분히 한다면 브레이크 없이 가속 페달 하나만으로도 주행이 가능하다.

I-PACE의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0㎏·m의 힘을 발휘한다. 제로백(시속 100㎞까지의 도달시간)은 4.8초를 자랑하고 있지만 안전을 위해 속도는 200㎞까지만 제한을 두고 있다. 배터리는 90㎾h 용량의 하이테크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333㎞(국내 인증)를 달릴 수 있다.

지난 14일 인천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 앞 시승 대기 중인 재규어 I PACE 정연우 기자
▲ 지난 14일 인천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 앞 시승 대기 중인 재규어 I-PACE/정연우 기자

재규어 I PACE 내부 모습 정연우 기자
▲ 재규어 I-PACE 내부 모습/정연우 기자

충전 중인 재규어 I PACE 정연우 기자
▲ 충전 중인 재규어 I-PACE/정연우 기자

고속도로에 진입해 가속 페달을 강하게 밟아 보았다.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 표시가 순식간에 세 자리수를 나타냈다. "윙"하는 박진감 넘치는 전자식 사운드제너레이터(ESG)가 인상적이었다. 마치 SF영화 속 우주선이 작동할 때 나는 소리와 같았다.

단속구간에 진입해서는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과 차선유지보조 기능을 사용했다. 운전대에서 손을 떼도 일정한 속도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했다. 주행환경에 따라 전고조절도 할 수 있다.

I-PACE는 고속 비상 브레이크 시스템이 장착돼 다른 차량과의 잠재적 충돌 위험이 발생하는 순간을 탐지하고 운전자에게 차량을 제동하도록 경고한다. 운전자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충격의 강도를 줄이기 위해 차량이 브레이크를 작동시킨다.

2열 좌석의 경우 등받이 각도조절은 불가능했지만 최대 890㎜의 레그 룸을 확보해 180㎝가 넘는 성인 남자가 탑승해도 크게 무리가 없었다. 다만, 5인승 차량이었지만 최대 4명이 탑승하는 게 적당해 보였다.

한편 I-PACE의 트렁크 적재 용량은 656리터다. 일반 중형 SUV 보다 클 뿐만 아니라 뒷좌석을 접을 경우 적재공간을 1453리터까지 확장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