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가 만난 기업人]中企 경리업무 혁신 '경리나라' 출시 웹케시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트로가 만난 기업人]中企 경리업무 혁신 '경리나라' 출시 웹케시 윤완수 대표

최종수정 : 2019-01-24 13:30:24
번거롭고 단순하고 반복적인 경리 업무 자동화 '장점', 25일엔 코스닥 상장도

웹케시 윤완수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웹케시
▲ 웹케시 윤완수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웹케시

"중소기업 경리 담당자 대부분은 각종 금융영수증, 세금영수증, 법인카드 영수증과 전표를 일일이 풀칠해 보관하는 등 시간을 많이 허비하고 있다. 게다가 계좌번호나 금액이 맞는지도 눈으로 꼼꼼하게 살펴봐야해 불편한 점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경리나라'는 이같은 업무를 획기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탄생했다."

기업 핀테크 플랫폼 전문회사를 지향하는 웹케시의 윤완수 대표(사진)가 중소기업들을 위한 경리 업무 솔루션 '경리나라'로 시장 추가 공략에 나섰다.

25일엔 그동안 차근차근 준비하며 숙원하던 코스닥 시장에도 입성한다. 증시 상장은 국내 핀테크 기업으론 처음이다.

"경리나라는 개발 단계부터 중소기업에서 경리 업무를 하고 있는 담당자 1000명에게 설문을 조사해 고충과 개선점 등을 사용자 요구에 맞게 반영했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서비스는 현재 1만개 기업이 가입했으며 올해엔 2배인 2만개 정도 기업이 회원으로 들어올 것으로 기대한다." 윤 대표의 설명이다.

웹케시는 경리나라의 잠재적 법인 고객수를 약 80만개로 보고 있다. 관련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으로 52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경리나라는 번거롭고 단순하고 반복적인 경리 업무를 자동화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자 특징이다. 경리 담당자는 은행, 카드사, 국세청으로부터 카드 사용 내역이나 현금 영수증, 세금계산서와 같은 증빙 자료를 자동으로 수집해 클릭 한번만으로 매출·매입 자료를 장부에 기재하고 지출결의서를 작성할 수 있다.

또 은행 홈페이지를 매번 방문해 조회나 이체를 할 필요도 없다. 프로그램 자체 내에서 거래처 대금, 급여 지금 등 목적에 따라 간편하게 이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업 현황과 시재 보고서를 실시간 제공하는 스마트 비서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경리나라는 클릭 한 번으로 보고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여러 데이터를 취합해 만들던 엑셀보다 쉽고 시간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관련 보고서는 모바일로 바로 전송할 수 있다.

윤 대표는 "많은 중소기업들이 경리 담당자가 자주 바뀌기 때문에 일의 연속성을 걱정하는데 경리나라는 담당이 바뀌어도 한 시간 정도만 배우면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간편하다"고 설명했다.

경리나라는 가입비나 프로그램 구매 비용이 없이 수수료 방식을 적용해 매달 5만4000원이면 된다.

웹케시는 IMF 직후인 1999년에 탄생했다. 당시 동남은행에 다니던 은행원들이 IMF의 직격탄을 맞아 퇴출돼 만든 회사가 웹케시였고, 먹고 살겠다고 찾은 아이템이 주력 사업이 됐다. 윤 대표 역시 동남은행에서 경영기획을 담당했었다.

그는 "부산대의 7평 남짓한 창업지원센터를 얻어 시작한 것이 회사의 시초가 됐다"면서 "금융망이 새로 열리고, 고객들의 금융거래 방식이 획기적으로 변화하면서 웹케시가 그 역할을 하자고 마음먹었다. 우리는 그것을 '금산'을 봤다고 말한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편의점 ATM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웹케시의 서비스 영역은 가상계좌, 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 기업자금관리 등 B2C와 B2B를 넘나들었다. '핀테크'라는 단어가 잘 알려지지 않은 시절에 이미 금융과 기술을 접목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한 것이다.

윤 대표는 "경리나라 프로그램 외에 지금은 중견·대기업을 위한 금융 연동 통합 자금관리서비스인 '브랜치'와 공공기관을 위한 서비스 '인하우스뱅크'를 주력상품으로 해 관련 기업들을 회사의 고객으로 모시고 있다"면서 "1월에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해 조만간 '브랜치 베트남'을 선보일 예정이고 이보다 앞서선 일본에선 관련 서비스를 이미 시작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영역을 서서히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