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바레인] 한준희 박문성 해설위원이 바라본 시각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한민국 바레인] 한준희 박문성 해설위원이 바라본 시각은?

최종수정 : 2019-01-23 09:08:02

 사진 JTBCFOXSports
▲ (사진=JTBCFOXSports)

한준희 KBS 해설위원과 박문성 해설위원이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를 분석했다.

23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한준희 KBS 해설위원과 박문성 해설위원은 우리 선수들이 5일이나 쉬웠는데도 반응 속도가 느리다는 평가를 했다.

한준희 위원은 우리 선수들이 리바운드 볼이나 세컨드 볼을 획득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전체적으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박문성 위원은 중국전에서 풀타임으로 소화한 손흥민 선수의 여파가 크다고 분석했다. 여동생 결혼식으로 한국에 왔다 간 이청용 선수를 선발로 바로 기용한 것도 문제로 봤다.

박 위원은 벤투 감독이 조현우 골키퍼를 기용하지 않는 것도 문제로 지적했다. 발을 잘 쓰는 김승규 선수의 패스 능력을 보겠다는 것인데 4경기 동안 보여주지 못했다며 그 원인을 부상당한 기성용 선수로 보고 있다는 것도 문제로 지적했다.

한 위원은 기성용 선수의 공백이 경기에 미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좌우 크로스 의존도가 높았던 반면 무수히 빗나갔으며 이용 선수의 결정적인 두 방이 그나마 위안이었다고 했다.

전체적으로 지휘하고 템포를 조율하는 선수가 없다는 점에 두 해설위원 모두 동의했다. 손흥민 선수는 전방에만 있으니 그 역할을 할 수가 없다. 패스만 잘할 뿐 아니라 템포를 조율할 줄 아는 기성용 선수가 부상으로 빠진 것이 큰 악재가 될 전망이다.

박 위원은 황희찬 선수의 자신감, 이승우 선수의 변화 의지가 그래도 희망으로 남는다고 분석했다. 한 위원은 기성용 선수가 빠졌기 때문에 이청용 선수와 손흥민 선수가 중앙으로 내려오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황의조 선수가 고립될 우려도 전했다.

한편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16강전에서 연장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5일 카타르와 8강전을 치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