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연 뇌종양 진단, 인생 일대기 공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혜연 뇌종양 진단, 인생 일대기 공개

최종수정 : 2019-01-17 14:52:12

 사진 TV조선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김혜연이 뇌종양 진단 사실을 털어놓는다.

17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인생이야기가 공개된다.

'마이웨이' 제작진에 따르면 '서울대전대구부산', '뱀이다' 등을 부른 트로트 가수 김혜연은 전국을 무대로 노래로 행복을 전하고 있다. 1992년 댄스가수로 데뷔했지만 1년 만에 트로트로 전향한 그녀는 '서울대전대구부산'이 종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일찌감치 신세대 트로트 가수로 주목 받았다.

김혜연은 "당시로서는 저의 의상과 춤 등 모든 것들이 파격 그 자체였다"고 웃으며 말한다. 이날 올해로 3번째를 맞은 김혜연의 자선콘서트 현장이 공개된다. 현장에 개그우먼 김지선, 박미선 등 함께 참석하며 더욱 자리를 빛내 준다.

그녀는 돈을 벌기 위해 악바리 근성으로 미친 듯이 노래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돈을 벌고 싶었던 이유는 딱 하나다. 바로 가족과 함께 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털어놓는다.

또한 김혜연은 한 건강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뇌종양 진단을 받기도 했다. "당장 내일도 알 수 없다"고 말하는 의사의 말에 그녀의 모든 것은 무너져 내렸다. 수술 날짜를 잡고 하나하나 준비했던 삶의 마지막 순간, 아직도 그녀의 손길이 필요한 네 아이들을 떠올리며 쉼없이 울었던 그녀에게 기적이 찾아온 이야기도 공개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