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물병 차며 돌방행동…무슨 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승우, 물병 차며 돌방행동…무슨 일?

최종수정 : 2019-01-17 08:32:45

 사진 대한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2019 AFC 아시안컵에서 3경기 연속 경기장에 오르지 못한 이승우의 돌발행동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시간으로 지난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 대 중국 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중국과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를 거둬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하지만 이날 이승우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해, 경기 내내 몸만 풀었다. 이번 대회에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이탈리아에서 날아온 이승우 선수는 아직까지 제대로 된 활약을 보여줄 수 없었다.

마지막까지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참았던 이승우는 억눌렀던 감정이 폭발했는지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였다.

벤투 감독은 중국과의 경기 말미에 손흥민을 빼고 구자철을 투입했다. 구자철과 함께 몸을 풀고 있던 이승우는 물병을 걷어차며 불만을 표했다. 벤치로 돌아오면서 수건과 보호대 등도 던졌다.

경기 직후 기성용은 "물병을 차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다"면서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나와서 아쉬움이 클 것이다.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잘 타이르겠다. 아직 어려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