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축구] 아쉬웠던 결정력 이번엔 극복할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 중국 축구] 아쉬웠던 결정력 이번엔 극복할까?

최종수정 : 2019-01-16 21:11:24

 사진 대한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아시안컵' 조별리그 한국과 중국 전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 1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과 중국은 2승씩을 거뒀으나 중국(골득실 +4)이 한국(+2)에 골득실에서 앞서며 조 1위에 올라 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아쉬웠던 결정력을 재점검하는 동시에 승리와 함께 조 1위로 기분 좋게 토너먼트에 나서겠다는 각오로 중국전에 임한다.

한국과 중국은 상대전적으로 대한민국이 절대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최근 벤투사단의 경기력으로 볼 때 쉽게 넘어갈 분위기는 아니다. 다소 약체이긴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넘지 못하면 이번 대회 우승 대진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아시안게임에서 승승장구한 황의조가 부진함을 떨치지 못하고 있지만 그의 한방 역시 기대해볼 부분이다.

한편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중국을 상대한다. 황의조를 원톱으로, 2선에 이청용, 손흥민, 황희찬이 나선다. 중원에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자리하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포백 수비진을 꾸린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JTBC는 16일 밤 10시 15분부터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한국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만큼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