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외국인 주식투자자금 1.3억달러…3개월 만에 순유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12월 외국인 주식투자자금 1.3억달러…3개월 만에 순유입

최종수정 : 2019-01-11 12:41:57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한국은행
▲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한국은행

지난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이 두 달 연속 순유입세를 기록했다. 이중 외국인 국내 주식투자자금이 석 달 만에 순유입으로 전환됐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12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14억9000만달러 순유입됐다. 9월(-14억1000만달러)과 10월(-42억7000만달러) 두 달간 순유출을 기록했으나 11월(3억6000만달러) 이후 두 달 연속 순유입세를 이어갔다.

12월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지난달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엇갈리며 1억3000만달러 순유입됐다. 10월(-42억7000만달러)과 11월(1000만달러) 순유출을 기록한 이후 석 달만에 순유입 전환이다.

12월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은 민간자금을 중심으로 13억5000만달러가 순유입됐다. 11월(7억6000만달러)에 비해 순유입 규모가 확대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총 82조5000만달러 순유입돼 2017년 195억달러에 비해 순유입 규모가 줄었다.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2017년 114억5000만달러 순유입된 반면 지난해 56억6000만달러 순유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 채권투자자금은 80억5000만달러에서 139억1000만달러 순유입으로 확대됐다.

원화 환율. 한국은행
▲ 원화 환율. /한국은행

원·달러 환율은 11월 말 1121.2원으로 올랐다가 12월 말에는 1115.7원으로 떨어졌다. 이달 9일 기준으로는 1122.1원이다. 미 금리인상 기대와 글로벌 투자심리 변화 등의 영향으로 등락했으나 대체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은 전월에 비해 확대됐다. 12월 원·달러 환율 변동률(기간중 평균 기준)은 전월 대비 0.41%, 변동폭은 4.6원이었다. 11월에는 각각 0.31%, 3.5원을 나타냈다.

대외 외화차입여건을 보여주는 외국환평형기금(외평채·5년물 기준)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전월 대비 3bp(1bp=0.01%포인트) 떨어진 39를 나타냈다.

원·달러 외환스왑레이트(3개월)는 연말요인 해소 등에 따른 양호한 외화유동성 사정과 미국 금리인상 기대 약화 등으로 0.22% 상승했다. 반면 통화스왑금리(3년)는 국고채 금리 움직임에 따라 0.04% 하락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주요국 10년 물 국채 금리가 하락했다. 미 10년 물 금리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미 연준의 금리인상 경로 하향 조정, 주가 급락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등으로 11월 말 2.99%에서 12월 말 2.68%로 하락했다.

같은 기간 일본은 0.06%포인트, 독일 0.03%포인트, 영국 0.10%포인트 하락했다. 한국과 중국도 각각 0.13%, 0.23%포인트 낮아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