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서른' 가수 알리, 첫 예능 프로그램 도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두 번째 서른' 가수 알리, 첫 예능 프로그램 도전!

최종수정 : 2019-01-09 16:01:51

 두 번째 서른 가수 알리, 첫 예능 프로그램 도전

가수 알리가 숨겨놓은 몸개그를 펼치며 첫 예능에 나선다.

알리는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는 새로운 멤버로 등장한다. 알리는 “평소 연예계 선배님으로 존경하던 분들과 함께 자전거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는 생각에, 섭외 제안이 오자마자 1초도 고민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두 번째 서른'에 도전하는 후일담을 전한다.

그동안 음악 활동에 전념해온 알리는 이날 각종 몸개그를 펼치며 숨겨놓은 예능감을 뽐낸다. 무대 위 완벽한 라이브 실력과는 달리, 라이딩을 시작하자마자 체력의 한계를 느끼며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결국 네 명의 선배들에게 모두 추월을 당하며 멘붕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날 '두 번째 서른'멤버들은 라이딩 도중 통영의 대표적인 어촌 ‘세포 마을’에 도착한다. 예순과 일흔이 훌쩍 지난 마을 어르신 분들께서 버선발로 뛰어나와 멤버들은 환영한다. 이어 통영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비빔밥과 제철 맞은 생선 요리까지 한상 뚝딱 차려낸다. 이에 화답하듯, 인순이는 신나는 리듬에 맞춰 노래와 댄스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두 번째 서른'은 연예계 대표 절친 4인방 인순이, 노사연, 신형원, 이성미가 뭉쳐 부산 을숙도에서 해남 땅끝 마을까지 남해안을 따라 자전거 완주를 목표로 떠나는 인생 라이딩의 여정을 담았다.

TV조선 '두 번째 서른' 9일 저녁 11시 방송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