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 이봉조 전 부인과 합장한 이유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미, 이봉조 전 부인과 합장한 이유는?

최종수정 : 2018-12-28 02:09:51

 사진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현미가 남편 이봉조와 그의 전부인을 합장했다고 말했다.

27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특별판'(이하 '마이웨이')에서는 현미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현미는 자신의 남편인 故 이봉조에 대해 이야기했다. 현미는 제작진에게 이봉조의 사진을 보여주며 "내 남편이다. 잘생겼다"고 말했다.

현미는 "내가 23살에 임신을 했었다. 결혼식 날짜를 잡았는데 남편이 계속 연기를 하더라. 그런데 어떤 여자가 나를 찾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 여자가 나한테 '내가 이봉조의 부인이다'고 했다. 그때 나는 임신 6개월이라 유산도 못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현미는 이봉조의 묘역을 찾아 눈물을 흘렸다. 이봉조는 현미와 헤어지고 13년 후 세상을 떠났다.

현미는 이봉조와 본 부인을 합장했다며 "나는 20년 동안 행복하게 살았지만 그 여인은 얼마나 힘들게 살았겠나. 같은 여자로서 안쓰럽고 불쌍했다. 합장 얘기가 나와서 흔쾌히 허락했다"고 했다.

그는 "저승에 가서라도 두 분이 행복하게 살라고. 그랬더니 제 마음이 그렇게 좋더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