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왕' 명장명 of 명장면 공개 "현실 반영 200%"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마약왕' 명장명 of 명장면 공개 "현실 반영 200%"

최종수정 : 2018-12-27 20:18:59

영화 '마약왕'(감독 우민호)이 현실 반영 대사로 주목받고 있다. '마약왕'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 년대,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송강호의 파격 열연으로 개봉 전부터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마약왕'에서 빼놓을 수 없는 명장면을 꼽아봤다.

마약왕 스틸컷 쇼박스
▲ 마약왕 스틸컷/쇼박스

◆"개죽음에 처했을 때 전화 한 통 넣을 빽 없으믄 이 나라에서 못 산다"

부산의 하급밀수업자 이두삼(송강호)이 교도소에서 부산 지역 뱃길에 능통한 최진필(이희준)을 만나서 던진 대사다.

출소 후 최진필에게 동업을 제안하고, 미지근한 반응에 "니 빽 좀 빌리도"라고 당당하게 제안하는 이두삼의 패기는 전설의 시작을 예고한다.

집안 남자들이 모두 맞아 죽었다는 전통을 말하며 "개죽음에 처했을 때 전화 한 통 넣을 빽 없으믄 이 나라에서 못 산다"는 이두삼의 대사는 대한민국의 현주소와 크게 다를 바 없음을 시사한다.

마약왕 스틸컷 쇼박스
▲ 마약왕 스틸컷/쇼박스

◆"밀수나 바람이나 들키지나 마라!"

'마약왕'에서 이두삼의 아내 성숙경(김소진)은 이두삼의 인생 전반을 함께 하며 대찬 호통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대변하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친다.

영화 초반 유엔대사(송영창)의 유엔파에서 밀수로 돈을 벌기 시작한 이두삼에게 "밀수나 바람이나 들키지나 마라!"고 소리를 칠 때부터 그의 존재감은 확고하다. 이 외에도 "니는 아무래도 콩밥이 입에 맞는 것 같은데" 등 칼 같은 대사와 화제의 쌍따귀 장면은 관객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한다.

마약왕 스틸컷 쇼박스
▲ 마약왕 스틸컷/쇼박스

◆"개같이 번 돈은 정승맨치로 쓰는 게 아이라 정승한테 쓰는 깁니더"

마약 근절을 목표로 부산에 내려온 엘리트 검사 김인구(조정석)는 우여곡절 끝에 이두삼을 체포한다.

김인구의 날 선 협박과 회유에도 굴하지 않는 이두삼은 개 같이 번 돈은 어디다 쓰냐는 비아냥에 "개같이 번 돈은 정승맨치로 쓰는 게 아이라 정승한테 쓰는 깁니더"라고 응수한다.

몸싸움까지 이어지며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김정아의 도움으로 이두삼이 풀려나면서 대한민국 현실 권력자들의 실상을 보는 듯한 공감을 자아내는 장면으로 탄생했다.

마약왕 스틸컷 쇼박스
▲ 마약왕 스틸컷/쇼박스

◆ 파멸하는 마약왕…광기의 10분

"이 나라는 내가 다 먹여살렸다 아이가"

이 영화에서 가장 주목 받는 장면은 후반 10분간 몰아치는 송강호의 파격 열연이다.

아시아를 제패하고 부와 권력을 거머쥐었지만 점차 자멸해가는 이두삼으로 변신한 송강호의 연기는 그의 어떤 필모그래피에서도 볼 수 없는 광기를 담았다. 아내 성숙경에게 전화해 미친 사람처럼 횡설수설하는 이두삼은 "이 나라는 내 없으면 안된다. 내가 다 믹이 살렸다아이가"라고 말한다. 자신의 일이 애국이라는 생각에 빠져 있었던 이두삼의 착각과,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의 시대상이 맞물린 대사로 많은 패러디를 양산하며 가장 인상 깊은 장면과 명대사로 자리매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