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매니저 퇴사, "깊이 사과드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광희 매니저 퇴사, "깊이 사과드린다"

최종수정 : 2018-12-27 16:40:58

 사진 MBC
▲ (사진=MBC)

가수 겸 방송인 광희의 매니저가 일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며 퇴사의 뜻을 전했다.

광희의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유시종이 광희와 많은 분들에게 더 큰 피해를 드리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본부이엔티 측은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너무나 죄송하게 생각한다. 좀 더 정확하고 신중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 입장에서는 빠르게 대처하여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에서 본인에게(유시종) 확인하게 되었다"며 "당사자인 본인 역시 이러한 상황에 너무나 당황한 나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하였으며 회사에서 이를 더 신중하고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입장을 밝히게 되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회사와 충분히 협의한 결과 퇴사를 결정하게 됐다. 본인에 의하면 어린시절 자신의 모습을 이제라도 깊이 반성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깊이 사과하는 마음이라고"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본인의 입장 때문에 또 다른 상처가 되신 분들께 너무 죄송하며 광희씨와 많은분들께 더 큰 피해를 드리기 전에 퇴사를 결정했으며 앞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시간을 반성하며 더욱 성숙하고 열심히 생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유시종의 사과를 대신 전했다.

한편 광희의 매니저 유씨는 지난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첫 출연 당시 센스 있는 모습과 광희를 꼭 닮은 외모로 화제가 됐다.

하지만 방송 이튿날인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씨가 학창시절 이른바 '일진'이었다는 폭로글이 등장,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본부이엔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는 공식입장을 내놨으나 이후 추가 폭로글이 등장하며 진실 규명 요구가 거세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