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연 이필모 결혼, 얼마나 행복할까 '부러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수연 이필모 결혼, 얼마나 행복할까 '부러워'

최종수정 : 2018-12-26 10:26:11

 사진 TV조선
▲ (사진=TV조선)

배우 이필모가 방송을 통해 만난 서수연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이필모 측 관계자는 25일 "이필모와 서수연이 내년 봄에 결혼한다. 결혼 준비를 차차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지난 9월부터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2년 전 우연히 만났던 사이여서, 재회 후 급속도로 사이가 진전됐다. 이필모는 서수연과 결혼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치며 화제의 커플로 급부상했다.

이필모는 지난 2004년 MBC 드라마 '대장금'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다수의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현재 공연 '그날들' 무대에 오르고 있다. 서수연은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재 박사 과정을 밟으며 강사로 활동 중이다.

한편 이필모는 25일 크리스마스를 맞아 서수연에게 공개 프러포즈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부산에서 뮤지컬 '그날들' 공연을 앞두고 있는 이필모는 이날 무대에서 공개 프러포즈를 예고한 바 있다.

공연을 모두 마친 뒤 커튼콜 도중 이필모는 "요새 앞으로 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 나는 이 사람이 참 좋다. 무대로 모시겠다."라며 서수연을 무대로 올렸다.

서수연이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는 가운데, 관객들의 축하의 박수가 쏟아졌다. 이필모는 서수연에게 꽃다발을 건넨 뒤 "반지를 준비하기 위해 비밀리에 진행했다. 사이즈를 몰라서 뚫려 있는 걸로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이필모는 "참 고맙다. 부족하겠지만 내가 항상 있을게"라며 서수연의 손에 반지를 끼워줬고, 서수연은 밝은 미소로 이필모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