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로봇' 소개한 러TV, 사실은 '로봇 옷 입은 사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첨단로봇' 소개한 러TV, 사실은 '로봇 옷 입은 사람'

최종수정 : 2018-12-13 15:14:48

러시아24 TV에 소개된 가짜 로봇 사진 연합뉴스
▲ 러시아24 TV에 소개된 '가짜 로봇' 사진/연합뉴스

'첨단 로봇'으로 소개돼 방송에 나와 춤까지 춘 로봇이 사실 '로봇 모양의 옷을 입은 사람'으로 드러나 인터넷에서 웃음거리가 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보리스'(Boris)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최근 러시아 국영채널 러시아24 TV를 통해 방영된 어린이·청소년 IT포럼에 출연해 걷고 말하는 것은 물론 사회자를 따라 춤까지 췄다.

그러나 이 영상이 공개된 뒤 로봇의 정체에 대한 의문이 줄을 이었다.

러시아 웹사이트 등지에서는 "이런 앞선 로봇이 어떻게 온라인에서 한 번도 안 다뤄졌나", "춤출 때 왜 이리 불필요한 움직임이 많나" 등 갖가지 질문이 이어졌다.

의문은 로봇의 목 부위에 사람의 목이 뚜렷하게 드러나면서 풀렸다. 포럼을 주최한 관계자는 로봇이 '진짜'라고 주장한 적이 없다며 빠져나갔다. 그러나 "보리스는 이미 춤도 배웠는데, 실력이 그리 나쁘지 않다"며 사실상 진짜 로봇인 것처럼 소개한 러시아24 TV는 난감한 상황이 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 가짜 로봇은 사실 '쇼 로봇츠' 라는 회사가 만든 25만 루블(한화 약 423만원)짜리 '알료샤 더 로봇'이라고 불리는 옷이었다. 업체 홈페이지에는 상품에 대해 "당신이 진짜 로봇을 갖고 있다는 거의 완벽한 착각을 자아낼 수 있는 제품"이라는 설명이 달려있다고 BBC는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