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위원장 답방 기정사실…연내·내년초 '시기 무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 위원장 답방 기정사실…연내·내년초 '시기 무관'

최종수정 : 2018-12-06 16:17:55
靑, 부처들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준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지난 평양정상회담 일정 중 백두산 천지를 올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지난 평양정상회담 일정 중 백두산 천지를 올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 최고지도자의 서울행이 기정사실이 되고 있는 가운데 실제 방문 시기에 대해 초미의 관심사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해 안에 서울을 찾을 경우 일부에선 13~14일이나 18~20일이 유력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지금으로선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는 상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지난 평양정상회담에서 '연내 답방'을 약속했지만 상황에 따라선 내년초로 넘어갈 공산도 크다.

두 정상의 약속이 '연내'보다는 '답방'에 대해 더욱 무게가 실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4일(현지시간)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하면서 저신다 아던 총리과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내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면서도 "답방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보다는 김 위원장의 답방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하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란 초대형 이벤트가 올해안에 벌어질 가능성을 내비치면서도 내년으로 넘어가도 전혀 문제될 것이 없음을 내비친 것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전날 세종시 총리공관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만찬 간담회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시기와 관련해 "현재로서는 그 어느 쪽의 사인(신호)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면서 "원래 시기가 구체적으로 못 박힌 합의는 없었고, 가급적 연내라는 해석을 양해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결국 실제 답방과 시기는 온전히 김 위원장과 북측의 결정에 달렸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이 때문에 손님을 맞는 남측이 시기가 언제가 될지 등을 놓고 섣불리 언급하는 것도 무리라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를 비롯해 관계부처도 모든 상황에 대비해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 위원장의 18∼20일 답방 가능성이 어느 정도 되느냐'는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의 물음에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북측과 일정을 논의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조 장관은 '정부가 13∼14일 남산에 있는 서울타워 예약을 받지 말라는 협조를 요청했다는 얘기가 있다'는 질의에도 "아는 바는 없다"고 답했다.

한편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5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해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를 실시해 이날 내놓은 결과 61.3%가 '남북 화해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므로 환영한다'고 답했다. 반면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불과하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31.3%였고, 모름·무응답은 7.4%로 나타났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