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역대급 불수능… 수능 영어 1등급자도 반토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해 역대급 불수능… 수능 영어 1등급자도 반토막

최종수정 : 2018-12-04 11:31:12

-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 150점… 전년 대비 16점 상승

-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 가형 133점, 나형 139점

- 영어 1등급자 비율 5.30%… 전년 대비 반토막

2019 수능 국어·수학 표준점수 최고점 현황 한국교육과정평가원
▲ 2019 수능 국어·수학 표준점수 최고점 현황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지난달 치러진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역대급으로 어려웠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국어는 2005년 이후 가장 어려웠다. 지난해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 1등급자는 작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정도로 어렵게 출제돼 난이도 조절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 국어·수학 표준점수 최고점 상승

4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2019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어, 수학 영역 표준점수 최고점과 1,2등급 구분점수(등급컷) 모두 전년 수능보다 높아졌다.

표준점수란 수험생의 상대적인 위치나 성취 수준을 나타내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울수록 높아진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해당 영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수험생의 표준점수다.

국어가 가장 어려웠다.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은 150점으로 전년 수능(134점)보다 무려 16점이나 높아졌다. 만점자 비율도 0.03%(148명)로 역대 최저치(2011학년도 0.06%)를 갱신했다. 이는 올해 두 차례 모의평가보다 높고 이 중 최강 난이도로 평가받았던 6월모평(표준점수 최고점 140점)보다 높다.

국어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등급 구분 표준점수(등급컷)는 132점이었고 1등급 비율은 4.68%(2만4723명)로 나타났다. 2등급컷은 125점, 3등급컷은 117점, 4등급컷은 107점, 5등급컷은 95점 등으로 집계됐다.

수학 역시 어려웠다. 수학가형 표준점수 최고점은 133점(전년 130점), 수능나형은 139점(전년 135점)으로 전년 수능보다 어렵게 출제됐고, 특히 인문계열 수험생이 치른 수능나형 체감 난이도가 높았다. 수학 만점자 비율은 수학가형 0.39%(655명), 수학나형 0.24%(810명)였다. 수학은 매우 어려웠던 올해 6월 모평(가형 145점, 나형 141점)보다는 다소 쉬웠다. 수학가형 1등급컷은 126점(6.33%, 1만675명), 수학나형 1등급컷은 130점(5.98%, 2만368명)이었다. 수학가형 2등급컷(123점), 3등급컷(117점), 4등급컷(110점), 5등급컷(99점) 등이고, 수학나형 2등급컷(127점), 3등급컷(119점), 4등급컷(108점), 5등급컷(92점)으로 집계됐다.

2019 수능 영어 등급 구분 원점수, 등급별 인원 및 비율 한국교육과정평가원
▲ 2019 수능 영어 등급 구분 원점수, 등급별 인원 및 비율 /한국교육과정평가원

◆ 영어 "상대평가보다 어려웠다"

영어는 지난해 1등급자만 5만명이 넘었지만 올해 1등급자 비율이 5.30%(2만7942명)로 전년(10.03%)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정도로 어려웠다. 특히 영어는 상대평가 시절보다 더 어렵게 출제됐다. 역대 수능 영어 원점수 90점 이상 비율로 절대평가 1등급을 추정해보면, 2006학년도 4.7%, 2011학년도 4.3%를 제외하고 가장 낮았다. 상대평가 방식 비율로 봐도 2010학년도(5.31%), 2012학년도(6.53%)보다 1등급자 비율이 적었다. 영어 등급별 비율과 인원은 2등급(14.34%, 7만5565명), 3등급(18.51%, 9만7577명), 4등급(20.91%, 11만176명) 등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절대평가 한국사 1등급자는 올해 36.52%로 전년도(12.8%)와 비교해 대폭 증가했고, 이외 영역 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과목에 따라 사회탐구(63~67점), 과학탐구(64~67점), 직업탐구(63~72점), 제2외국어/한문(64~80점) 등으로 나타났다.

사회탐구 표준점수 최고점은 경제과목이 69점으로 가장 높았고, 생활과윤리, 세계지리가 각 63점으로 가장 낮았다. 과목간 난이도 유불리를 조정하는 변환 표준점수 조정시 경제에서는 2~3점 내외 하락이 예상되고, 생활과윤리와 세계지리는 2~3점 내외 정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탐구 표준점수 최고점은 생명과학1이 72점으로 가장 높았고, 물리1, 물리2 가 각 66점으로 낮았다. 과탐 변환 표준점수 환산시 생명과학1은 2~3점 내외로 하락하고, 물리1, 물리2는 2~3점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올해 수능시험이 고난도로 출제된데다 과목별 난이도 편차도 커 주로 수능 100%로 신입생을 뽑는 정시모집 합격 예측에도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영어와 국어의 경우 당장 내년도 입시를 치를 고2 학생의 경우 어떻게 출제될지 예상하기 어려워 불안감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국어가 어려워 주로 수학가형을 치른 자연계열 수험생들은 국어 성적이 낮을 경우 수학에서 아무리 높은 점수를 받아도 구조적으로 만회가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임성호 대표는 "국어와 수학가형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가 17점차로 자연계열 수험생들에게는 사실상 '국어 수능'으로 봐도 무방하다"면서 "자연계 학생이 국어를 못봤을 경우 사실상 수학으로 만회가 불가능한 구조"라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수능에는 총 53만220명이 응시했고, 이 중 재학생은 39만9910명, 졸업생은 13만310명이었다. 작년 수능과 비교해 수학나형 응시자 비율은 증가한 반면, 국어, 수학가형, 사회탐구, 과학탐구, 제2외국어/한문 응시자 비율은 감소했다. 영어, 직업탐구 응시자 비율은 전년과 동일했다.

성적 통지표에는 상대평가 과목인 국어와 수학 탐구영역 등에는 표준점수와 백분위가 표기되고,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는 등급만 표기된다. 수험생 개인별 성적통지표는 5일 수험생에게 전달된다.

수험생들은 14일 마감되는 대학별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를 확인하고 정시지원전략을 짜야한다. 수시모집 등록은 19일까지, 미등록 충원에 따른 추가 합격통보는 26일, 추가등록 마감은 27일이다. 수시모집에 합격하면 등록여부와 상관없이 정시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와 등록이 마무리된 뒤 29일부터 2019년 1월 3일까지 대학별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진행된다. 수험생은 가나다군별 한 곳씩 총 3개 대학에 지원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