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회장, 심야조사 거부…“심신이 지쳐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양진호 회장, 심야조사 거부…“심신이 지쳐있다”

최종수정 : 2018-11-08 04:19:21
양진호, 첫날 조사 4시간 반만에 종료
 사진 YTN
▲ (사진=YTN)

직원 폭행과 동물 학대 등의 혐의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심야조사를 거부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7일 오후 9시 반쯤 양 회장에 대한 첫날 조사를 마친 뒤 통합유치장에 입감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심신이 지쳐있다. 여기까지만 하자”는 양 회장의 요청에 따라 오후 9시30분께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양 회장은 오후 5시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양 회장은 이날 오후 3시 5분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에 있는 경기도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됐다. 양 회장은 “공감할 수 없는 행동으로 공분을 자아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제 잘못을 인정한다. 잘못했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국민의 공분이 컸다. 왜 이제야 모습을 드러냈느냐. 그동안 뭐했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회사와 관련해 수습할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혐의가 많은데 다 인정하느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은 없느냐’ 등 취재진의 추가 질문에는 응답하지 않은 채 청사로 들어갔다.

한편 경찰은 양진호 회장의 심야 조사 거부에 따라 추가 조사를 8일 오전에 다시 시작할 예정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