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송종국 언급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잎선, 송종국 언급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최종수정 : 2018-10-11 13:24:27
 사진 박잎선 인스타그램
▲ (사진=박잎선 인스타그램)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을 언급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잎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까"라며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그냥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되더라"고 글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3년 전 박잎선 송종국 부부의 이혼 소식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앞서 MBC '아빠어디가'와 다수의 방송을 통해 보여줬기 때문이다. 가정적인 송종국의 모습과 자녀들의 모습은 행복 그 자체였다.

박잎선은 이혼 당시 방송 출연 당시만 해도 행복한 가정생활을 이어왔다고 털어놨다. 방송 끝내고 송종국이 별거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두사람은 결국 별거 2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았다.

이 과정에서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루머도 있었다. 송종국은 자신의 외도와 관련해 한 매체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황당한 억측까지 더해져 힘들지만 처신을 잘못한 제 탓이라 여기고 자숙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송종국은 현재 축구 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김병지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축구 중계도 하고 있다. 지난 6월 송종국은 중계 도중 딸 지아 양을 방송에 출연하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