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상승 원인은?..."미국과 이란 갈등 심화로 상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휘발유 가격상승 원인은?..."미국과 이란 갈등 심화로 상승"

최종수정 : 2018-10-07 02:00:13

 사진 연합뉴스TV 방송화면
▲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10월 들어서도 비교적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연중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첫째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 보다 9.4원 오른 리터당 1659.6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12월 이후 3년10개월 만의 최고가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무려 13주 연속 올랐고, 특히 최근 5주 동안에만 40원 가까이 급등했다.

평균 경유 판매 가격도 지난주보다 10원 오른 리터당 1461.5원을 기록했다. 14주 연속 상승한 연중 최고치로 19주째 1400원대를 유지했다. 경유 값이 1400원을 넘어선 것은 2014년 12월 다섯째주의 1407.56원이 마지막이었다.

지역별 주간 평균 휘발유 가격은 서울이 리터당 1744.8원으로 전국 평균 판매가격보다 85.2원 비쌌다. 휘발류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대구로 리터당 1634.6원을 기록했다. 서울보다 평균 판매가격이 110.2원 낮았다.

석유공사는 주간 보고서에서 "국제유가는 11월 이란 제재를 앞두고 공급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미국과 이란 갈등 심화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 "국제유가가 7주 연속 상승세를 유지함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도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3.2달러 오른 82.9달러로, 80달러를 넘어섰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