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이버섯 2t 선물..."북녘 산천 향기가 그대로 담겨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송이버섯 2t 선물..."북녘 산천 향기가 그대로 담겨있다"

최종수정 : 2018-09-21 04:53:56
 사진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맞춰 송이버섯 2t을 선물했다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3차 남북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송이버섯 2t을 선물했다"고 밝히면서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나눠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고령자를 우선하여 4천여명을 선정했고, 각각 송이버섯 500g씩 추석 전에 받아보시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이 선물한 송이버섯 2t이 20일 새벽 5시 반 성남 서울공항에 수송기 편으로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와 관련,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송이버섯을 보내왔다. 북녘 산천 향기가 그대로 담겨있다"며 "부모 형제를 그리는 여러분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