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폭행 후 CCTV 영상 눈길...남자친구 모습 본 네티즌 반응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구하라 폭행 후 CCTV 영상 눈길...남자친구 모습 본 네티즌 반응은?

최종수정 : 2018-09-19 17:42:29
 사진 SBS
▲ (사진=SBS)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와 헤어디자이너 전 남자친구 A씨의 폭행 사건 직후 CCTV 영상이 이목을 끈다.

19일 SBS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구하라 자택의 CCTV 영상을 단독 입수해 공개했다.

영상에는 사건이 발생한 지난 13일 새벽 1시쯤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 엘리베이터와 주차장에서 촬영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A씨는 거울에 비치는 자신의 얼굴을 살펴봤다. 또 그는 다시 구하라 집에 올라간 뒤 후배로 보이는 남성과 함께 짐을 챙겨 나왔다.

이어 구하라는 엘리베이터에 먼저 탔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린 상태에서 구하라는 거울을 보며 자신의 얼굴과 목 등에 난 상처를 살펴봤다. 이후 A씨가 엘리베이터에 타자 등을 돌려 외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엘리베이터에선 더이상의 다툼은 없었다. A씨는 이때 엘리베이터 내부에서 담배를 피우며 거울을 봤다. 이 부분에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양산됐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A씨와 후배는 차를 타고 주차장을 나왔다. A씨는 이로부터 약 2시간 뒤인 오전 3시 30분 경 구하라를 경찰에 신고했다. 4시 20분에는 디스패치에 구하라 사건을 제보하며 연락처를 남겼다.

현재 두 사람은 18, 19일 양일에 걸쳐 각각 경찰 조사를 마쳤다. 구하라와 A씨는 각각 쌍방 폭행과 일방 폭행을 주장하며 엇갈린 진술을 하고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