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후반 추가시간 치명적인 패스미스 '아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장현수, 후반 추가시간 치명적인 패스미스 '아찔'

최종수정 : 2018-09-11 22:58:43
 사진 대한축구협회
▲ (사진=대한축구협회)

장현수가 경기 막판 치명적인 수비 실수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칠레와 A매치 평가전에서 득점없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벤투 감독 체제 이후 처음 치러진 A매치 2연전을 1승 1무로 마무리했다.

이날 두 팀은 공수 양면에서 쉴틈 없는 공방전을 벌였다. 득점은 없었으나 지루하지 않았던 경기였다. 관중들 역시 환호로 선수들을 응원했다.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한 장현수는 풀타임 활약하며 지난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했다. 장현수는 김영권와 호흡을 맞추며 한 수 위 전력을 자랑하는 칠레의 강도 높은 공격을 90분 내내 안정적으로 막아냈다.

그러나 한국과 칠레가 0-0으로 긴장감을 이어가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3분 가운데 불과 몇 십 초를 남긴 시점에 장현수는 한국 수비 진영에서 치명적인 백패스 실책을 범했다. 공을 손 쉽게 낚아 챈 발데스는 단독 찬스를 맞았지만 다행히 슈팅에 실패했다.

뜨거운 분위기에 찬물이 끼얹어질 뻔한 장면이었다. 장현수가 실수에도 실점하지 않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