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속 수술집게 넣고 봉합한 '정신나간' 의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배 속 수술집게 넣고 봉합한 '정신나간' 의사

최종수정 : 2018-08-08 14:23:05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 속에서 수술집게가 발견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7일 SBS 뉴스에 따르면 여행사를 운영하는 박홍화(47)씨는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때마다 금속탐지기가 울렸다. 이에 공항 직원의 권유로 엑스선 촬영을 했고 촬영한 사진 속에서 가위 모양의 의료기구가 배에 들어있는 것을 확인했다.

공항 직원은 "배 속에 의료기구가 들어있는 걸 알고 있나?"라고 물었고 박씨는 "장난하지 말라"고 답할 정도였다. 컴퓨터 사진을 보니 가위 모양으로 된 의료기구가 배 속에 들어있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수원의 한 의원에서 복부 지방 제거 수술을 받았는데 이때 의료진은 박씨의 배에 15cm 길이의 의료용 집게를 뱃속에 그대로 둔 채 절개 부위를 봉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수술 뒤 통증이 계속돼 의원 원장에게 얘기했지만 "경과를 보자"며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엑스선 사진이 담긴 CD를 보여주니 그제서야 수술을 해서 빼야 한다고 했다"면서 "현재 너무 아파서 복대가 없으면 못사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장은 박씨가 변호사를 선임하고 나서야 문자 메시지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원장은 "대한의사협회 의료배상공제조합을 통해 보상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