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포심 패스트볼로 14경기 연속 무실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승환, 포심 패스트볼로 14경기 연속 무실점

최종수정 : 2018-08-07 16:24:35
오승환 콜로라도 로키스 . 사진 연합뉴스
▲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 사진/연합뉴스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오승환은 7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의 홈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탈삼진 무실점을 선보였다. 5경기 연속 무실점 투구를 선보인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2.42에서 2.38로 낮췄다.

콜로라도로 이적 후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첫 세이브를 올렸고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8회초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피츠버그 첫타자 애덤 프레이저를 상대로 묵직한 포심 패스트볼을 던져 상대를 앞도했고 3구째 역시 포심 패스트볼로 중견수 뜬공으로 프레이저를 처리했다.

다음 타자 코리 디커슨는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유도해 1볼-2스트라이크의 볼 카운트를 잡은 뒤 4구째 포심 패스트볼로 파울팁 삼진을 잡았다.

스탈링 마르테는 컷패스트볼과 커브로 2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4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던져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콜로라도는 9회초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2-0으로 승리를 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