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
[교육감선거 D-1] '어게인 2014' 될까… 17곳 중 현직 12곳 도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 빙글버튼

[교육감선거 D-1] '어게인 2014' 될까… 17곳 중 현직 12곳 도전

최종수정 : 2018-06-12 13:16:41

- 정당 공천 없는 '감깜이 선거'… 현직 우세 전망, 현직 12명 중 11명이 진보 성향

- 보수 텃밭, 대전·울산·대구·경북 4곳 수성할까 관심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을 선출하는 선거가 13일 치러진다. 유토이미지
▲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을 선출하는 선거가 13일 치러진다. /유토이미지

'교육 소통령'으로 불리는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을 뽑는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선거에서 현직 12명이 출마한 가운데, 정당 공천없는 '깜깜이 선거' 속 이들이 대거 당선될지 주목된다.

특히 현직 교육감 12명 중 11명이 진보 성향 후보로, 17곳 중 13곳에서 진보 성향 후보가 당선됐던 2014년 선거 결과가 재연될지도 관심사다.

12일 교육계에 따르면, 정당 공천 없이 치러지는 교육감 선거인 탓에 인지도에서 우위에 있는 현직 교육감들의 재선이 우세하다는 분석이 많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김재철 대변인은 "교육감선거는 정당 공천이 없어 현직이 우세할 수밖에 없고, 현직이 없는 지역에서는 학부모 등 교육에 관한 이해당사자들 위주로 진보·보수 프레임이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방송 3사가 지난 5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12명의 현직 교육감들이 1위를 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조희연, 37.7%)과 경기(이재정, 35.6%)에서 현직들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직이 없는 인천에서는 도성훈(15.9%) 후보가 앞선 가운데, 고승의(10%), 최순자(9.5%) 후보가 접전을 벌인다.

충청권에서는 대전(설동호,27%), 충북(김병우, 31.2%), 세종(최교진, 30.2%), 충남(김지철, 20.8%)에서 현직이 앞서고 있다. 다만 투표할 후보를 정하지 않은 '부동층(지지후보 없음·모름)'이 50~62%로 많아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원 역시 부동층(52.1%)이 과반수를 넘은 가운데 현직 민병희(31.2%) 후보가 앞서고 있다.

호남권에서는 현직이 없는 전남을 제외한 전북(김승환 29.9%), 광주(장휘국, 28.5%) 현직 후보가 앞서고 있다. 전남에서는 고석규(24.1%), 장석웅(15.9%), 오인성(11.1%) 후보가 경합을 벌인다.

경상권의 경우는 부산(김석준, 37.7%)과 경남(박종훈, 35.9%)에서 현직이 크게 앞서고 있는 반면, 현직이 없는 대구, 경북, 울산에서는 각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보수 텃밭에서 첫 진보 성향 후보가 나올지 주목된다.

대구는 박근혜 정부 시절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강은희 후보(17.7%)가 앞선 가운데, 중도 성향의 김사열 후보(15.5%)가 경합하고, 울산은 진보 성향 노옥희 후보(18.5%)가 앞선 가운데 김석기(10.5%), 구광렬(8.1%), 정찬모(7%), 박흥수(6.3%), 권오영(5%) 후보 등이 도전한다. 경북의 경우는 안상섭(11.8%), 임종식(10.8%), 이찬교(8.7%), 이경희(7.2%) 후보 등이 난립해 최대 접전지로 꼽히는 가운데 부동층(60.1%) 표심이 선거 결과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교육감 선거에서도 현직 이석문 후보(38%)가 김광수 후보(27.9%)를 앞서고 있다. 다만 부동층(34.1%)이 적지 않아 변수가 될 전망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