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명 대입개편특위 출범, 현직교사 2명 포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13명 대입개편특위 출범, 현직교사 2명 포함

최종수정 : 2018-04-23 12:15:52

13명 대입개편특위 출범, 현직교사 2명 포함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 오른쪽 과 김진경 대학입시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6일 오후 2022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오른쪽)과 김진경 대학입시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6일 오후 2022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에 대한 권고안을 만들기로 한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대입개편특위)가 현직교사 2명을 포함한 13명으로 구성돼 공론화 절차가 본격 추진된다.

국가교육회의는 23일 대입개편특위 참여 위원 13명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입개편특위 위원장에는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이 맡았고, 김대현 부산대 교육학과 교수, 박명림 연세대 지역학협동과정 부교수, 장수명 한국교원대 교육정책대학원 교수 등 국가교육회의 위원 4명이 포함됐다.

또 강석규 충북보건과학대학교 바이오생명제약과 교수(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추천), 김은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입학기획팀장(한국대학교육협의회 추천), 이동우 대구 청구고 교사(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추천)와 김무봉 동국대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 교수, 김신영 한국외대 사범대 교수, 박병영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조사통계연구본부장, 오창민 서울 동일여고 교사 등 교육 전문가 4명이 선정됐다. 언론인으로는 강홍준 중앙일보 선데이국 선데이사회에디터와 오창민 경향신문 사회에디터 등 2명이 포함됐다.

대입개편특위는 국민제안 열린마당과 온라인 의견수렴 등 대입제도 개편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공론화 범위를 정하게 된다. 금주 출범할 예정인 공론화위원회가 공론의제를 정하면, 이에 대한 권역별 토론회, TV토론회, 국민참여형 공론절차 등 공론화위의 공론화 활동을 지원하고 최종적으로 정해진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맡는다.

대입개편특위 권고안은 국가교육회의 전체회의에서 최종 확정돼 교육부에 전달될 예정이다.

국가교육회의는 당초 지난 20일 대입개편특위 위원 구성을 완료해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늦춰 발표했다.

국가교육회의 관계자는 대입개편특위 위원 구성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사안이 워낙 예민해 충분한 검토를 진행해 미뤄졌다"면서 "현직 교사 등 위원들의 중립성 등을 다시 한 번 고려했지만, 애초에 현직 교사는 참여시킬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 위원 7명 내외는 27일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공론화위 위원으로는 신고리 원전 공론화에 참여한 인사와 여론조사 전문기관 인사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이번 특별위원회 구성 시 공론화 과정에 대한 국민신뢰 확보를 위해 위원회의 중립성과 전문성을 중시했다"며 "4월 중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시작으로 국민제안 열린마당, 온라인 의견수렴, 이해관계자와 전문가 협의회 등 대입 제도 개편에 관한 공론화 과정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