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뉴스 배열이 공정성 담보할 수 있을까?

네이버 AI 뉴스 배열이 공정성 담보할 수 있을까?

최종수정 : 2017-12-07 15:24:45
▲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공개 토의에서 참석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김나인 기자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뉴스배열 임의 조작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외부 전문가의 편집과 알고리즘만으로 기사를 배열키로 했다. 실시간검색어(실검)를 선정하는 알고리즘을 외부 전문가가 검증하는 위원회도 연다. 그러나 알고리즘 배열만으로 뉴스 배열 공정성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총괄하는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 리더(전무)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정책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방안을 발표했다.

유 전무는 "현재 네이버 모바일 뉴스판에서 내부 인력이 자체 편집하는 기사는 7개로 전체 중 20%에 불과하다"라며 "앞으로는 내부 편집을 없애고 인공지능과 외부 언론사의 편집 비중을 100%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향후 네이버의 모바일 메인 뉴스판은 매체별 헤드라인 등을 바탕으로 알고리즘이 기사를 선정하는 'AI 헤드라인' 영역, 43개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면 해당 언론사를 선택한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채널' 영역, AI로 개인의 뉴스 패턴을 분석해 개인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는 '에어스 추천' 영역, 이용자가 구독하는 기사를 보여주는 '구독' 영역 등으로 구성된다.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채널 영역을 제외하고는 알고리즘이 사람 대신 기사를 배치하게 되는 셈이다.

다만, 사람이 기사를 배열하던 영역을 AI 기반 알고리즘으로 대체하는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유 리더는 "이 과정을 알고리즘에 맡기는 게 맞냐는 것은 다른 논의가 필요하다"며 "여러 문제제기가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뉴스 관련 조직 개편도 추진한다. 지난 1월 네이버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운영혁신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한 바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산하에는 '뉴스배열혁신태스크포스(TF)', '뉴스알고리즘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내년 1분기 내에 뉴스배열 공론화 위원회와 알고리즘 검증 위원회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다만, 이날 토론회 참여자 다수는 포털 뉴스의 알고리즘 편집에 대해 공정성을 담보하기에는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용석 건국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 교수는 "네이버와 다음이 알고리즘 중심적 편집으로 전환하는 것은 세계적인 흐름이지만 알고리즘이 사람보다 나은 도구인지는 의문"이라며 "알고리즘 분석 과정을 보면 기계적 편향이 발생하고 편향 가능성 끝없이 만들어져 투명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석현 서울YMCA 시민중계실 팀장은 "어떤 기술을 발전시킨다고 해도 기계가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며 "논란될 때마다 대안을 낼수는 있지만 사태 해결은 안된다. 뉴스 서비스를 계속할지 근본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며 뉴스 서비스 중단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포털이 뉴스서 편집 기능 손 떼는 것이 좋다"며 "가판대에서 신문을 사듯 클릭해서 언론사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보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가한 이병선 카카오 부사장은 언론사와 상생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사장은 "카카오는 미디어 서비스 수익과 맞먹는 금액을 언론사에 지급하고 있다"며 "구글과 페이북의 경우 광고시장을 보면 카카오를 이미 넘어서 이들이 나와 상생방안을 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부사장은 "알고리즘도 결국 사람이 만드는 것이라 공정성 이슈를 완전히 해결하진 못하다"며 개인화·맞춤형 뉴스 편집을 해결 방안으로 들었다. 카카오는 2015년부터 뉴스 홈의 개인화 영역에 '루빅스', 네이버는 '에어스'라는 실시간 이용자 반응형 뉴스 추천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최영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포털에 대한 사회적인 파급력를 부정 못하는 시점에 왔다"며 "신문법 규제 등을 제고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10월 내부 고위 관계자가 외부 청탁을 받고 특정 스포츠 뉴스를 안 보이게 편집한 사실이 드러나 뉴스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