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 안, 평창길 열렸다…푸틴 "평창올림픽 보이콧 안해"

빅토르 안, 평창길 열렸다…푸틴 "평창올림픽 보이콧 안해"

최종수정 : 2017-12-07 13:58:39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중부 도시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을 것이라며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도 막지 않겠다고 말했다./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 하지 않고, 러시아 선수의 개인 자격 출전도 막지 않기로 했다.

푸틴 대통령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의 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화 중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징계 발표 하루 만에 나왔다.

IOC는 지난 6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2011~2015년 사이 국가 주도로 도핑 결과를 조작한 러시아에 '평창올림픽 참가 금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도핑 문제로 한 국가가 올림픽 출전을 금지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약물 검사 이력에서 '깨끗한' 러시아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IOC 발표 이후 러시아 외교부나 체육부가 정식 반응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러시아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받아들일 만하다.

이에 따라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소속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의 출전길도 열렸다. 현재 서울 송파구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러시아 대표팀과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안현수는 국내 취재진과 만나 "만약 러시아 당국이 평창 올림픽 보이콧 선언을 하지 않는다면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올림픽에 나설 것"이라며 "평창 올림픽을 위해 4년을 준비했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는 무대"라고 출전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다만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경우 러시아가 아닌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이라는 특수 집단에 속하게 된다. 러시아 국기 대신 ORA라는 글자가 박힌 중립 유니폼을 입고, 메달을 따도 러시아 국가가 아닌 '올림픽 찬가'를 듣는다.

IOC의 발표 이전부터 '중립국' 참가에 강하게 반발해온 푸틴 대통령은 "이번 결정은 정치적 판단"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보이콧 철회, 선수 개인자격 출전 허용 등의 의사를 내비치며 한 발 물러선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라면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열릴 '올림픽 회의'에서 선수들의 개인 자격 출전을 용인할 공산이 짙다.

푸틴 대통령의 입장 선회로 평창 조직위원회 측은 한숨 돌리게 됐다. 동계스포츠 '5강' 중 하나인 러시아의 불참으로 자칫 '반쪽 대회'가 될 뻔했기 때문이다. 비록 개인 자격이긴 하지만 러시아를 대표하는 설상과 빙속, 피겨 스타들이 평창에 오면 대회의 질적 수준을 예전처럼 유지할 수 있다.

또 세계 2위 아이스하키리그인 러시아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가 보이콧 움직임을 접고 리그 소속 선수들을 평창에 파견하면 대회 흥행과 TV 중계권 수입에서도 큰 손해를 피한다.

도핑 파문을 딛고 평창에 온 러시아 선수들이 새로운 감동 스토리를 써내려간다면 평창동계올림픽은 예상 밖 효과를 누릴 수도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