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수능 한파' 16일 아침 서울 -1도, 낮부터 풀려

올해도 '수능 한파' 16일 아침 서울 -1도, 낮부터 풀려

최종수정 : 2017-11-14 15:58:06
두꺼운 옷 보다 여러겹 입는 것이 좋아
▲ 올해도 수능 한파 /연합뉴스

올해 수능일 아침 기온이 3년 만에 영하로 떨어져 '수능 한파'가 예상된다. 예비소집일인 15일부터 날씨가 추워지고 수능 당일 낮부터 기온이 오를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018학년도 수능이 치러지는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도, 인천 0도, 충주 영하 5도, 세종 영하 1도, 경주 영하 2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평년보다 2~5도 낮은 기온이다. 수능 당일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것은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추위는 오후 들어 풀리면서 낮 최고기온이 서울 9도, 인천 8도 등 대부분 지역이 영상 10도 안팎으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수험생들은 두꺼운 옷 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기상청은 조언했다.

기상청은 수능 당일인 16일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 기상정보를 제공한다. 기상청 누리집에서 학교명을 검색하면 최저기온과 최고기온 강우량, 습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해 수능 지원자는 전년 대비 1만2,460명이 감소한 59만3,527명으로 학령인구 감소 추세를 반영했다.

수험생은 15일 예비소집일에 시험장을 방문해 수험표를 수령해 자신이 선택한 선택영역과 선택과목을 확인하고 유의사항을 체크해야 한다.

시험 당일에는 수험표와 함께 신분증을 지참해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을 마쳐야 한다.

올해 수능에서는 휴대 가능한 시계 범위가 축소돼 시침과 분침이 있는 순수 아날로그 시계만 반입이 가능해 결제기능이나 통신기능 등이 있는 전자기기는 가져가지 않는 것이 좋다.

지난해 수능시험에서도 85명이 휴대폰과 전자기기 등 반입금지 물품을 소지했다가 성적이 무효 처리되는 등 총 197명이 부정행위자로 적발돼 불이익을 받았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