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근 회장, '자정실천' 물거품 만든 BBQ의 갑질 논란

윤홍근 회장, '자정실천' 물거품 만든 BBQ의 갑질 논란

최종수정 : 2017-11-14 11:41:14
▲ <사진/연합뉴스>

윤홍근 제너시스BBQ 그룹 회장이 갑질 논란으로 프랜차이즈협회 '자정실천' 노력에 찬물을 확 끼얹었다.

가맹점 점주를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퍼붓는 등 이른바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윤홍근 회장은 지난 난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BBQ 치킨 봉은사역점 매장을 방문해 직원에게 "이 XX야"라고 욕설을 퍼부으며 "폐업시켜, 이 업장 당장 폐업시켜"라는 식의 폭언을 내뱉었다.

점주는 지난 5월 윤홍근 BBQ 회장이 예고도 없이 찾아와 주방에 들어가려다 직원이 위험하다며 제지하자 지점을 폐쇄하라며 막말을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당한 대우에 항의한 뒤에 유통기한이 임박했거나, 중량이 모자라는 닭을 공급받는 부복 조치를 당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이날 폭언 등 혐의로 윤 회장을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공정위가 프랜차이즈 업계에 만연한 갑질과 불공정거래를 뿌리 뽑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자정실천안'까지 발표한 가운데, 또 다시 이런 사태가 발생해 누리꾼 사이에서는 씁쓸한 웃음만 나오고 있다.

폭리 근절, 가맹점사업자 권익 보장, 건전한 산업 발전 등의 내용이 포함된 '자정실천안'. 강제력이 없는 '반쪽짜리'라는 비난 여론이 강한 가운데, 이번 BBQ 논란으로 인해 구속력이 없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증명됨에 따라 협회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당 논란과 관련해 BBQ 측은 "당시 심각한 욕설은 없었지만 피해 당사자에게 사과한다"며 "유통기한 문제도 물류 거래처를 바꾸는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