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성심병원, 장기자랑 이어 '김진태 후원금·의료용품 자비구입..

한림대 성심병원, 장기자랑 이어 '김진태 후원금·의료용품 자비구입'

최종수정 : 2017-11-13 10:41:25
▲ <사진/JTBC캡처>

한림대 성심병원이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장기자랑을 강요한 것에 이어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에 후원금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2일 JTBC 뉴스룸은 춘천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게 후원금을 내라고 강요받은 간호사들이 있다고 보도했다.

수간호사가 간호사들을 상대로 춘천이 지역구인 김진태 의원에게 정치 후원금을 내도록 강요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공개된 지난달 춘천성심병원 간호사들이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보면 '작년처럼 김진태 의원 후원금 10만 원을 부탁한다'며 계좌번호가 적혀 있었다.

부서별로 인원이 할당된 정황도 있었다. 춘천성심병원 간호사 A 씨는 "부서에서 서너 명 하라고 강요를 받았었어요. 내가 안 내면 밑에 애들이 내야 하는데 짐을 지우는 거잖아요."라고 폭로했다.

▲ <사진/JTBC>

지난해엔 김진태 의원실에서 작성된 후원금 안내문이 병원 내부 메일을 통해 일부 간호사들에게 보내지기도 했다고.

이에 따라 강원도 선관위는 후원금을 내도록 알선한 행위가 부적절하다며 수간호사에게 서면 경고 조치를 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성심병원에선 의료용 가위 등 의료용품을 간호사들이 자비로 구입해왔다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병원 측은 의료용품의 경우 병원 예산으로 충당하고 있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한편 앞서 한림대 성심병원은 병원 체육대회에 간호사들을 동원해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해 논란이 일었다.

노동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지난 1일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을 개설한 이후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간호사들의 제보가 쏟아졌다고 밝혔다.

가장 충격적인 사례는 최근 논란이 됐던 신규 간호사들에게 강제로 야한 옷을 입게 하고 일송재단 행사에서 춤을 추도록 강요한 것.

이를 경험한 한 간호사 A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신입이기 때문에 싫다는 말도 못한다"며 섹시한 표정을 지으라는 둥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하소연, "간호부장님들도 신경써주지 않고 병원 측도 모르고 있었다니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난다"고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