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논란 부른 영화 콘티 보니 "벽에 밀어..바지 찢어 내려&quo..

조덕제 논란 부른 영화 콘티 보니 "벽에 밀어..바지 찢어 내려"

최종수정 : 2017-11-08 10:20:50
▲ <사진/채널A 방송화면캡처, 연합뉴스>

조덕제가 성추행 파문으로 여전히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논란이 된 영화 '사랑은 없다' 콘티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영화 '사랑은 없다'에서 성추행 논란을 일으킨 장면의 콘티가 공개됐다.

공개된 콘티에는 영화 장면을 묘사한 그림과 장면을 상세히 설명한 글이 적혀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콘티에는 '등산복 차림의 은정이 공을 들여 화장을 한다. 이내 붉은색의 립스틱을 마지막으로 바르고는 자리에서 일어나려는데 초인종이 울린다', '취한 기승이 들어온다' 등의 설명과 함께 '표정 없이 저항하는 은정을 그대로 제압하고는 거실 벽으로 밀어 은정의 바지를 내리는데 좀처럼 벗겨지지가 않는다. 잔뜩 독기가 설인 기승이 은정의 바지를 찢어 내린다'라고 적혀 있었다.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영화 '사랑은 없다' 콘티가 공개된 가운데 배우 조덕제는 7일 기자회견을 열어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그는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어학원 강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배우 성추행 파문'에 대한 억울한 심경을 밝혔다.

조덕제는 "단 한 번도 그러한 추행을 한 적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1심에서 무죄를 받은 것"이라면서 "감독님의 지시에 따라 연기를 한 것뿐이다. 어느 배우가 촬영 중에 연기를 하면서 어디서 어떻게 보고 있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그런 말도 안 되는 추행을 하겠느냐. 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정신병자라는 표현이 맞을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이 영화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 A 씨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는 등 여배우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최근 항소심에서 무죄였던 1심과 달리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수강명령 40시간, 신상정보 등록)의 유죄 판결을 받았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