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광역시에 10월에만 아파트 8700가구 쏟아진다

지방 광역시에 10월에만 아파트 8700가구 쏟아진다

최종수정 : 2017-10-12 11:15:50

주요 건설사가 이달 중순부터 추석 연휴동안 늦췄던 분양물량을 쏟아낼 태세다.

가을 분양시장은 지방광역시가 주도하는 분위기다. 따라서 올 10월은 어느 해보다도 분주하다.

1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10월 중 지방 5개 광역시에서 1만3327가구를 공급하며 이중 8706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일반분양가구는 작년 동기(2435가구) 보다 3.58(약 3.6배) 증가한 수준이다. 이에 주택시장을 안정화시키려는 정부와 시장의 공방이 지방광역시에서 격돌할 판이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3915가구, 광주가 3279가구다. 부산, 광주 지역에서는 1000~2000가구의 재개발 정비사업이 포함 돼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를 앞두고 있으나 지금까지 이어온 흐름이 10월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광역시 내에서 입지에 따라서 청약자수는 차이가 더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광역시의 주요 분양단지로는 롯데건설이 부산 연제구 연산동 연산6구역을 재개발 해 59~105㎡, 1230가구의 연산 롯데캐슬 골드포레를 짓는다. 이중 667가구가 일반분양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시청역과 3호선 물만골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이 광주 동구 계림동 계림8구역을 재개발 해 2336가구의 광주 그랜드센트럴을 짓는다. 이중 59~119㎡ 1739가구가 일반분양이다. 광주역, 광주지하철 1호선 금남로4·5가역 등을 이용할 수 있고 제2순환도로, 호남고속도로, 광주종합버스터미널도 가깝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광주 북구 연제동에 전용면적 82~84㎡, 1196가구의 힐스테이트 연제를 분양한다. 호남고속도로 동림IC, 내년 착공하는 광주지하철 2호선이 가깝다. 전세대 판상형 4베이다. KCC건설은 울산 동구 전하동에 전용면적 77㎡ 210가구의 울산 전하 KCC스위첸을 분양한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